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성룡의 자카르타 사진관]한국 첫 금 강민성, 인사도 금메달 급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태권도 품새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딴 강민성이 관중들에게 폴더 인사를 하고 있다. 자카르타 =김성룡 기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태권도 품새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딴 강민성이 관중들에게 폴더 인사를 하고 있다. 자카르타 =김성룡 기자

한국 대표단에 첫 금메달을 안겨준 강민성은 인사성도 금메달 감이었다. 19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품새에 출전한 강민성은 결승에서 이란의 바크티야르 쿠로시를 상대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강민성은 금메달 확정 직후 매트에 엎드려 관중석을 향해 큰절을 올렸다. 반대편 관중들을 향해서도 역시 큰절을 했다. 이어 축하 인사를 건네는 상대 선수에게도 폴더인사를 했다. 사진만 보면 이란 선수가 메달을 딴 것같은 착각이 들 정도로 공손하다. 
금메달을 확정 직후 강민성이 관중들에게 큰절을 있다. 자카르타 =김성룡 기자

금메달을 확정 직후 강민성이 관중들에게 큰절을 있다. 자카르타 =김성룡 기자

반대편으로 돌아 다시 큰절하는 강민성. 자카르타 =김성룡 기자

반대편으로 돌아 다시 큰절하는 강민성. 자카르타 =김성룡 기자

강민성이 결승전 상대였던 이란의 바크티야르 선수에게 인사하고 있다. 자카르타 =김성룡 기자

강민성이 결승전 상대였던 이란의 바크티야르 선수에게 인사하고 있다. 자카르타 =김성룡 기자

 강민성의 인사는 시상식에서 '절정'에 달한다. 다소 긴장된 표정으로 시상대에 오른 강민성은 애국가가 울려퍼질 때 심호흡을 하는 등 다소 상기된 모습이었다. 시상에는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대통령이 직접 나선 데다, 태권도 경기장을 가득 메운 관중들의 시선이 모두 강민성에게 쏠려있었기 때문이다. 강민성은 시상대에서 내려오면서부터 인사를 시작해서, 시상식장 뒤편에 있던 관계자들과 관중석을 향해 연신 고새를 숙였다. 특히 2층 난간까지 내려와 강민성을 연호하는 한국 응원단에게는 시선에서 안 보이는 순간까지 계속해서 고개를 숙였다. 
시상대를 내려오며 인사하는 강민성. 자카르타 =김성룡 기자

시상대를 내려오며 인사하는 강민성. 자카르타 =김성룡 기자

관계자에게 인사하는 강민성. 자카르타 =김성룡 기자

관계자에게 인사하는 강민성. 자카르타 =김성룡 기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태권도 품새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딴 강민성이 관계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자카르타 =김성룡 기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태권도 품새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딴 강민성이 관계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자카르타 =김성룡 기자

시상식을 마치고 퇴장하던 강민성이 2층 난간의 한국 응원단에게 수 차례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자카르타 =김성룡 기자

시상식을 마치고 퇴장하던 강민성이 2층 난간의 한국 응원단에게 수 차례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자카르타 =김성룡 기자

 강민성은 시상식 직후 열린 기자회견에서도 감사를 이어갔다. "저를 응원해주신 국민들에게 국가대표로서 보답하는 자리가 된 것 같아 너무 영광이고 감개무량하다"고 소감을 밝힌 뒤  "너무 감사했다. 품새가 처음으로 채택된 종목이고 비인기 종목이라 관심을 덜 받을 줄 알았다. 그래서 그냥 우리 경기나 하자는 생각으로 왔는데 국민들과 함께 한 경기 같았다. 그래서 더 집중하고 더 힘있게 뛰었다. 더 보여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