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태경 “홍준표 정계복귀? 진짜 소가 웃을 일”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왼쪽)과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중앙포토]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왼쪽)과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중앙포토]

하태경 바른미래당 당대표 후보가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의 정계복귀에 대해 “진짜 소가 웃을 일”이라고 평가했다.
 
하 후보는 20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다음 달 홍 전 대표가 귀국을 예고했는데 한국당이 다시 살아나는 분위기가 되지 않겠냐’는 질문에 웃으면서 이 같이 답했다.  
 
하 후보는 “지금 정치권 복귀하겠다는 것인가. 한번 해 보시라”며 “물론 홍 전 대표가 등장하면 바른미래당 입장에서는 좋지만 나라와 국민 입장에서는 안 좋다”고 밝혔다.  
 
그는 “홍 전 대표가 다시 뉴스 전면에 등장하면 바른미래당의 개혁성이 더 드러날 것”이라면서도 “그건 당파적 입장이고 국민이 또 스트레스를 받아야 하나. 홍 전 대표 문제는 한국당 내에서 해결을 좀 해달라”고 전했다.  
 
하 후보는 또 “김병준 한국당 비대위원장이 인척 청산 카드를 꺼내 들어야 홍 전 대표 같은 분을 정리할 텐데 ‘인적 청산 안 하겠다’고 했으니 정리할 명분이 없다”며 “홍 전 대표가 전당대회 나와도 그것을 어떻게 막겠느냐”고 설명했다.  
 
앞서 홍 전 대표의 측근은 “홍 전 대표가 다음 달 14일 LA에서 출발해 15일 인천 국제공항으로 귀국할 예정”이라며 “귀국 후 다시 출국할지는 미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홍 전 대표 지지자들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그의 귀국을 환영하는 포스터를 공개하기도 했다.  
 
홍 전 대표의 귀국은 비대위 체제 이후를 내다본 사전포석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당이 내년 초 전당대회를 치를 것으로 보이는 만큼 다시 당권 도전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다.
 
한편 하 후보는 손학규 바른미래당 당대표 후보를 향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때 거국 내각 총리 하겠다고 하던 분이다. 근본적으로 세상을 바꿔야 할 시기에 어정쩡하게 타협해서 자기가 총리 한번 해 보고자 하는 욕심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며 손 후보를 비판했다. 그는 “과거 손학규, 미래 하태경”이라며 자신이 당을 개혁해 한국당을 이기겠다고 강조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