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VOA “北 열병식 준비 정황 구체화”

북한이 다음 달 북한 정권수립 70주년(9월 9일)을 앞두고 열병식을 준비하는 정황히 더 구체적으로 확인됐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20일 보도했다. 
 

평양 미림 비행장서 은폐용 가림막 등장
집단체조 준비 모습도 확인

VOA에 따르면 민간 위성업체 ‘플래닛 랩스’가 18일 평양 일대를 위성사진으로 촬영한 결과 김일성 광장에 직사각형 형태로 줄을 선 수천 명의 인파가 확인됐다. 
 
광장 일부분이 붉은색으로 포착됐는데 방송은 인파가 붉은색 꽃과 같은 물체를 들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했다. 앞서 11일에도 이곳에서 수천 명의 인파가 목격됐었다. VOA는 “전체적인 규모는 일주일 전과 마찬가지로 광장의 약 10%를 채울 만큼의 수준”이라고 밝혔다. 
민간 위성업체 ‘플래닛 랩스’가 12일 평양 미림 비행장 북쪽 광장을 찍은 위성사진. 군인들로 보이는 인파와 함께 은폐용 가림막이 보인다. [VOA 캡처]

민간 위성업체 ‘플래닛 랩스’가 12일 평양 미림 비행장 북쪽 광장을 찍은 위성사진. 군인들로 보이는 인파와 함께 은폐용 가림막이 보인다. [VOA 캡처]

평양 미림 비행장 북쪽 광장에서도 군인과 차량으로 추정되는 움직임이 포착됐다. 동쪽 광장에는 대형 차량 등이 숨을 수 있는 은폐용 가림막이 등장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매체는 덧붙였다. 그러면서 “과거 북한은 열병식을 앞두고 이곳에서 군인 수천 명을동원해 연습했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VOA에 따르면 다음 달 중순에 열릴 것으로 알려진 북한의 ‘집단체조’ 공연 준비 모습도 위성사진을 통해 일부 확인됐다. 같은 날 평양 능라도 경기장을 찍은 사진에서 경기장 안쪽 중앙 부위가 대형 흰색 물체로 덮였다고 매체는 밝혔다. 또 경기장 바깥에 흰색의 대형 물체가 발견됐고, 하루 전날인 17일 위성사진에서는 붉은색으로 색을 맞춘 인파가 경기장 앞쪽에 모여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장면이 찍혔다고 덧붙였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