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산가족 만난 조명균 “사실 죄인이 된 기분이다”

21차 이산가족 상봉을 하루 앞둔 19일 오후 강원도 속초 한화리조트에서 남측 1차 상봉 대상자인 이금섬(92) 할머니가 조명균 통일부 장관,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21차 이산가족 상봉을 하루 앞둔 19일 오후 강원도 속초 한화리조트에서 남측 1차 상봉 대상자인 이금섬(92) 할머니가 조명균 통일부 장관,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남북의 이산가족이 20일 금강산에서 감격의 상봉을 앞둔 가운데,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이런 자리가 있을 때마다 사실이 죄인이 된 기분"이라며 소회를 밝혔다.  
 
조 장관은 상봉행사를 하루 앞둔 19일 저녁 우리측 상봉단 사전 집결지인 강원도 속초시 한화리조트를 찾아 이산가족을 격려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조 장관은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과 함께 두 이산가족의 방을 직접 찾았다. 
 
북측에 있는 아들과 손자 며느리를 만나는 이금섬씨(92)는 방을 찾아온 조 장관에게 "덕분에 이런 자리가 마련돼 감사하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이에 조 장관은 "이런 자리가 있을 때마다 사실이 죄인이 된 기분"라며 "앞으로 더 많은 이산가족이 만나야 한다. 저는 이번에 같이 못 가지만 마음으로 기원한다"고 답했다. 
 
조 장관은 또 다른 이산가족 윤흥규씨(92) 가족에게 건강을 당부하기도 했다.  
 
22세 때 월남한 윤씨는 이번 상봉에서 친동생을 만나려 했지만, 북측으로부터 '운신 불가능'이라는 통보를 받았다고 한다. 대신 북측의 매부와 외조카 손자를 만난다.  
 
윤씨 사연을 들은 조 장관은 "동생 얼굴이 기억나느냐"고 물었고, 윤씨는 "70년 세월이 흘러 기억이 안난다. 다 늙었을 것"이라고 답했다.  
 
다만 "이번에 (상봉단에 포함돼) 하늘의 별을 딴 기분"이라며 "적십자사 전화를 받았을 때 친구가 장난전화한 줄 알고 끊으라고 했었다"며 웃었다.
 
한편 이날 오후 사전 집결지에 모인 우리측 상봉단 89명은 이산가족 등록과 방북교육, 의료검진 등 상봉 준비를 마쳤다.  
 
상봉단은 20일 오전 강원도 속초 한화리조트에서 버스를 타고 금강산으로 넘어가 2박3일간의 상봉 일정을 시작한다. 조 장관은 이들을 환송할 예정이다.
 
이들은 숙소에 짐을 풀고 점심을 먹은 뒤 오후3시부터 금강산호텔에서 단체 상봉 형식으로 2시간 동안 북측 가족을 만난다. 65년 만의 재회다.  
 
이후 오후 7시부터 2시간 동안 북측 주최로 열리는 연회에서 다 같이 저녁 식사를 할 예정이다. 
 
속초=공동취재단,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