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슬라맛 아시아드] 독도 빠진 한반도기 들고 남북 또 공동 입장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이 18일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 주경기장에서 개막했다. 남북한 선수단이 단일기를 앞세워 입장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이 18일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 주경기장에서 개막했다. 남북한 선수단이 단일기를 앞세워 입장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아시아의 에너지(Energy of Asia)’.
 

단일팀 코리아에 해외 팬 박수
독도 포함된 한반도기는 끝내 무산
꽉 막힌 도로-열악한 선수촌 골치

18일 개막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의 공식 슬로건이다. 인도네시아에서는 1962년 4회 자카르타 대회 이후 56년 만에 아시안게임이 열린다. 수도인 자카르타 전역이 대회 열기에 휩싸였다. 거리엔 아시안게임 배너와 플래카드가 내걸렸고, 스포츠와 관련된 상징물들이 전시됐다. 택시 기사 위바야 유리안토(55)는 “인도네시아의 독립기념일(17일)과 아시안게임 개막일(18일)이 맞물려 축제 분위기다. (대회를 통해) 새로운 인도네시아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18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 스타디움에서 개막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회식에서 남북 선수단이 남측 여자농구 남북단일팀 주장 임영희와 북측 남자축구 주경철이 한반도기를 함께 들고 공동 입장하고 있다.[연합뉴스]

18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 스타디움에서 개막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회식에서 남북 선수단이 남측 여자농구 남북단일팀 주장 임영희와 북측 남자축구 주경철이 한반도기를 함께 들고 공동 입장하고 있다.[연합뉴스]

개회식에서 한반도기를 앞세워 남북한이 공동 입장한 건 자카르타 현지에서도 화제였다. 45개 참가국 중 15번째로 입장한 남북한은 한국 여자 농구 선수 임영희와 북한 축구 선수 주경철로 구성된 ‘남녀 북남’ 공동 기수를 내세워 관중들의 환호를 받았다. 인도네시아 스포츠 매체 볼라 스포츠는 “남북한 공동 입장은 인상적인 장면이었다”면서 “아직 휴전 상태인 남북한이 인도네시아에서 손을 맞잡았고, 수만 관중들은 이들을 우렁찬 박수로 맞이했다”고 전했다. 일간지 레퍼블리카는 “남북한의 공동 입장은 개회식에서 가장 큰 환영을 받았다”고 소개했다.
 
그러나 당초 이날 기대했던 독도가 포함된 한반도기는 볼 수 없었다. 남북한은 지난 6월 체육회담에서 독도를 넣은 한반도기를 쓰게 해달라고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에 요청했다. 그러나 OCA는 이를 거부하고 지난 1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남북한이 남북 단일팀의 명칭(코리아)과 함께 정한 ‘독도 없는 한반도기’를 사용하도록 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북한 선수단의 입촌식이 16일 오전 자카르타 케마요란 선수촌에서 열렸다. 한 북한 선수단의 가슴에 인공기와 김일성 부자 배지가 보인다. 김성룡 기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북한 선수단의 입촌식이 16일 오전 자카르타 케마요란 선수촌에서 열렸다. 한 북한 선수단의 가슴에 인공기와 김일성 부자 배지가 보인다. 김성룡 기자

 
복장도 남북이 통일되지 못했다. 바지와 재킷은 같았지만 남측은 흰색, 북측은 청색 셔츠를 입었다. 북한 선수단은 또 재킷에 김일성-김정일 배지를 달았다.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엔 1만3000여명의 자원봉사자가 참여했다. 아시안게임 조직위원회의 고민은 교통 문제다. 1000만 인구의 자카르타는 도시철도, 지하철이 없어 도로가 차량과 오토바이로 넘쳐난다. 자카르타의 오토바이 등록 대수만 1300만대에 이르고, 오토바이 전용 택시도 따로 있을 정도다.
 
꽉 막힌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 로라 붕카르노 스타디움 인근 도로. 차량 사이로 오토바이들이 돌아다닌다. 자카르타=김지한 기자

꽉 막힌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 로라 붕카르노 스타디움 인근 도로. 차량 사이로 오토바이들이 돌아다닌다. 자카르타=김지한 기자

 
OCA는 지난해 대회 조직위원회에 ‘경기장과 숙소 사이를 35분 이내에 이동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권고했지만, 올해 초 조직위원회가 교통 시뮬레이션을 진행한 결과, 유료 도로에서조차 1시간 이상 걸렸다. 조직위원회, 자카르타 주 정부 등 당국은 차량 2부제, 경기장 인근 학교 휴교령, 경찰 병력 4000여명 추가 배치 등의 대책을 내놓았다.
 
그러나 셔틀 버스와 일반 차량으로 선수촌과 주경기장인 겔로라 붕 카르노를 이동하는데는 OCA의 권고보다 긴 50분가량 걸렸다. 대학생 자원봉사자 데나타 위드야는 유료 도로 일부 구간의 원활한 차량 흐름에 “이런 광경을 오랜만에 본다”며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담기도 했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아시안게임 대회 관련 차량의 유도를 위해 도로 위에 붉은 페인트로 ‘전용 도로’를 만들고, 선수단이 탄 버스가 이동할 땐 경찰차를 동원해 원활한 소통을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선수촌 방마다 바깥에 내걸린 태극기(위)와 일장기(아래). 자카르타=김지한 기자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선수촌 방마다 바깥에 내걸린 태극기(위)와 일장기(아래). 자카르타=김지한 기자

1만6000명까지 수용 가능한 자카르타 북부 케마요란의 아시안게임 선수촌의 시설도 열악하다. 침대가 작아 키가 큰 선수들은 간이 소파를 덧대야 하고, 화장실 배수도 원활하지 않다. 또 에어컨, 냉장고, 전자레인지 등 가전제품이 비치돼 있지 않았고, 일부 방에선 거미, 바퀴벌레가 나왔다. 한국은 선수단 차원에서 각종 편의를 위한 제품과 간식 등을 자체 구비한다는 계획이다. 조직위에서는 개선 방침을 내놓지 않았다. 
 
◆슬라맛(selamat)
‘안전한, 건강한’이라는 뜻의 인도네시아어로, 상대방의 평안을 기원하며 아침, 오후, 밤 인사에도 붙이는 단어다. ‘슬라맛 아시아드’는 아시안게임의 다양한 이야기들을 전한다.

 
자카르타=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