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BMW 오늘부터 42개 차종 10만6317대 리콜 … “연말까지 끝낼 것”

19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BMW 차량물류센터 인근에 대기 중인 리콜 대상 차량. [연합뉴스]

19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BMW 차량물류센터 인근에 대기 중인 리콜 대상 차량. [연합뉴스]

화재 사고가 잇따른 BMW가 20일부터 리콜에 돌입한다.
 

전국 61개 서비스센터 연장 운영
개선된 EGR 부품 확보가 관건

BMW코리아는 긴급 안전진단에 이어 배기가스 재순환 장치(EGR) 모듈 혹은 쿨러를 교체하고 파이프를 세척하는 리콜을 진행한다. 리콜 대상은 42개 차종 10만6317대로, 국내 수입차 대상 리콜 중 사상 최대 규모다.
 
리콜은 전국 61개의 BMW서비스센터에서 진행된다. BMW코리아는 평일 오후 10시, 주말 오후 4시까지 연장 근무하는 비상근무체제를 유지하며 올해 말까지 리콜을 끝마친다는 계획이다. 리콜 결정 이후에도 화재가 계속되는 만큼, 통상 1~2년가량 걸리는 리콜 시기를 최대한 앞당기겠다는 것이다. 차량 1대 리콜에는 약 3시간 정도가 소요될 예정이다.
 
그러나 일부에선 리콜 시작 전부터 우려가 나오고 있다. 우선 개선된 EGR 부품 물량을 충분히 확보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란 지적이다.  
 
BMW코리아는 독일 본사에서 항공편을 통해 급하게 부품을 수급하고 있다. 그러나 부품 확보 현황이 어느 정도인지는 공개하지 않고 있다. 이미 일부 소비자의 경우 리콜 예약 날짜가 계속 미뤄지거나, 애초에 내년에야 리콜이 가능하다고 안내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EGR이 정확한 화재의 원인인지에 대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고, 관련 수사도 진행 중인 만큼 또 다른 변수가 발생할 수 있다. 이미 안전진단을 받았던 차량에서도 화재가 발생하는 등 BMW 측의 발표에 대한 신뢰가 낮은 상황이다. 만약 리콜 중에라도 BMW가 밝힌 것과 달리 EGR 외에 다른 화재 원인이 추가로 확인되거나, BMW가 결함 여부를 일부러 감춘 정황이 발견될 경우 사태가 다른 방향으로 번질 가능성이 높다.
 
앞서 진행 중이던 긴급 안전진단도 계속 진행한다. BMW 코리아에 따르면 19일 0시 기준 안전진단을 끝낸 차량은 9만8500여대이다. 2400대가량은 아직 안전진단 예약조차 하지 않았다.
 
BMW코리아 관계자는 “이미 확보한 일부 개선 부품은 안전진단 과정에서 화재 위험이 있는 차량에 장착했고, 현재도 연말까지 필요한 부품을 모두 확보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