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땅 짚고 이자장사, 은행원 평균 연봉 1억 초읽기

6개 주요 은행원들이 올해 상반기에만 평균 4750만원의 급여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반기에도 같은 추세라고 가정하면 올해 평균 연봉은 1억원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된다.
 

6개 은행 상반기 평균 4750만원
예대금리 벌어져 이자수익 19조
구조조정은 계속, 2000여 명 감원

19일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한국씨티·한국SC 등 6개 시중은행이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반기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1월~6월) 이들 은행 직원들의 평균 급여는 4750만원이었다. 각 은행의 평균 급여를 단순 합산한 뒤 은행 수로 나눈 금액이다. 은행별로 직원 수에 평균 급여를 곱하고 전체를 합산한 뒤 전체 은행 직원 수로 나눈 가중평균치도 4690만원으로 큰 차이가 나지 않았다.
 
단순 합산 평균치 기준으로 지난해 상반기(4450만원) 대비 6.7%(300만원) 늘어난 금액이다. 최근 5년 중 가장 많이 늘었다. 하반기에도 같은 금액을 받는다고 단순 계산하면 이들 은행원의 평균 연봉은 9500만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1억원 돌파 초읽기에 접어든 셈이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상반기 중 직원들에게 가장 많은 급여를 지급한 시중은행은 평균 5500만원의 한국씨티은행이었다. 은행원 수가 3520명으로 6개 은행 중 가장 적어 상대적으로 평균 급여가 높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신한은행과 우리은행은 6개월 동안 직원들에게 평균 5000만원씩을 지급했다. KEB하나은행 직원들은 상반기 중 평균 4500만원을 수령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0% 가까이 더 받아갔다.
 
은행 최고 경영자들도 거액의 보수를 받긴 마찬가지였다. 3연임에 성공한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은 올해 상반기 13억5100만원을 받았다.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은 7억4800만원, 허인 국민은행장은 8억7500만원을 각각 수령했다.
 
은행원 보수가 많이 상승한 건 은행들의 이자이익이 많이 늘었기 때문이다. 금감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중 국내 은행 전체의 이자이익 규모는 19조7000억원에 달한다. 18조원이었던 지난해 상반기 대비 11% 오른 금액이다.
 
본격적인 금리 상승기가 도래하면서 대출금리와 예금금리 간 차이, 즉 예대금리차가 확대된 것이 이자이익이 많이 늘어난 원인으로 분석된다. 금감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국내은행들의 예대금리차는 평균 2.08%포인트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07%포인트 확대됐다.
 
하지만 모두가 ‘급여 잔치’에 초대받은 건 아니다. 구조조정의 확대로 지난 1년간 6개 은행에서 밀려난 이들도 2000명을 넘어섰다. 6개 시중은행의 올해 6월 말 기준 직원 수는 총 6만7581명으로 지난해 6월 말(6만9830명)보다 2249명이나 줄었다.
 
성별에 따른 ‘급여 유리천장’이 여전히 존재한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6개 시중은행은 상반기 중 남성 직원들에게 평균 5900만원을 지급했지만, 여성 직원들에겐 평균 3700만원만 지급했다. 남녀 간 급여 차이가 가장 큰 곳은 신한은행이었다. 신한은행은 상반기에 남성 직원들에게 평균 6100만원, 여성 직원들에게 평균 3500만원을 지급했다.
 
정용환 기자 jeong.yonghwa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