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위도 못말리는 사랑 … 뮤지컬 무대 중년 바람

뮤지컬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 강타·김선영이 로버트와 프란체스카를 연기하고 있는 장면이다. 중년의 로맨스를 애틋하게 그려내 중장년층 관객들의 마음을 끌고 있다. [사진 쇼노트]

뮤지컬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 강타·김선영이 로버트와 프란체스카를 연기하고 있는 장면이다. 중년의 로맨스를 애틋하게 그려내 중장년층 관객들의 마음을 끌고 있다. [사진 쇼노트]

중년의 순애보가 늦여름 뮤지컬 무대를 달구고 있다. 11일 서울 잠실동 샤롯데씨어터에서 개막한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와 16일부터 신도림동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공연 중인 ‘오! 캐롤’ 이야기다. 두 작품 모두 중년 남녀를 주인공으로 내세우고, 이들의 진중하고 애틋한 사랑을 그리며 중장년층 관객 공략에 나섰다.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 ‘오! 캐롤’
익숙한 얘기와 노래로 각각 승부

청년 위주 관객에 변화 몰고올까
강타·주병진 등 출연진도 화려해

두 작품 모두 뮤지컬을 처음 접하는 관객도 쉽게 즐길 수 있는 장치를 뒀다. 바로 익숙한 스토리(‘매디슨 카운티의 다리’)와 익숙한 음악(‘오! 캐롤’)이다. 국내 뮤지컬 시장에서 처음으로 중년 관객 돌풍을 일으켰던 ‘맘마미아’와 동일한 전략이다. 고희경 홍익대 공연예술대학원 교수는 “중장년 관객들이 볼만한 작품들이 속속 등장하는 것은 우리나라 뮤지컬 시장이 건강해지고 있다는 좋은 사인”이라며 “20~30대 마니아 관객만 겨냥한 작품으로는 시장이 성장하는 데 한계가 있다. 뮤지컬을 보고 싶어하는 중장년층 시장이 분명 잠재하고 있다”고 짚었다.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는 1992년 발표한 로버트 제임스 월러의 동명소설이 원작이다. 당시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1위를 무려 37주간 기록했고, 전세계에서 5000만 부 넘게 팔렸다. 클린트 이스트우드와 메릴 스트립이 남녀 주인공을 맡아 95년 개봉한 영화도 세계적인 흥행작이 됐다. 뮤지컬은 2014년 미국 뉴욕 브로드웨이에서 초연했다. 한국어 라이선스 공연은 지난해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뮤지컬은 원작 소설과 영화의 줄거리를 그대로 따라간다. 미국 아이오와주의 시골 마을에서 한적한 삶을 살고 있던 주부 프란체스카와 촬영차 마을을 찾은 내셔널지오그래픽 사진작가 로버트 킨케이드의 애절한 사랑 이야기다. 아이들과 남편 뒷바라지에 파묻혀 프란체스카는 “엄마로, 또 아내로…세월을 따라서 먼 길을 걸어온 여자”(첫번째 넘버 ‘집을 짓다’ 중)로 살고 있다. 농부인 남편 버드는 건실하고 착하지만 이탈리아 나폴리 출신인 아내의 감성을 전혀 이해하지 못한다. 또 사춘기인 아이들은 어디로 튈지 모르는 시한폭탄 상태다. 남편과 아이들이 일리노이주 농업박람회에 참석하기 위해 집을 비운 사이, 그 나흘 동안 프란체스카와 로버트의 로맨스가 꽃을 피운다. 일기예보만 듣던 라디오로 음악을 듣고 모카 포트로 커피를 내려 마시면서 두 사람은 사랑에 빠진다. 명백한 불륜이지만, 섣불리 비난하기 어려운 무게가 있다. 갈등 끝에 결국 가족 곁에 남기로 한 프란체스카의 결정도 중년의 감성을 먹먹하게 건드린다. 초연에 이어 이번에도 로버트 역을 연기하는 박은태는 “‘우리 어머니가 보셨으면 좋겠다’ ‘우리 아버지가 보셨으면 좋겠다’란 생각이 드는 장면들이 있다. 주변 사람들에게 있었을 법한 상황이다. 부모님을 모시고 오셔서 같이 볼 수 있으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뮤지컬 ‘오! 캐롤’. 서범석·이혜경이 허비와 에스더를 연기하고 있는 장면이다.중년의 로맨스를 애틋하게 그려내 중장년층 관객들의 마음을 끌고 있다. [사진 쇼미디어그룹]

뮤지컬 ‘오! 캐롤’. 서범석·이혜경이 허비와 에스더를 연기하고 있는 장면이다.중년의 로맨스를 애틋하게 그려내 중장년층 관객들의 마음을 끌고 있다. [사진 쇼미디어그룹]

미국 팝가수 닐 세다카의 1950~70년대 히트곡으로 만든 주크박스 뮤지컬 ‘오! 캐롤’은 귀에 익은 음악 덕을 톡톡히 본다. 번안 가요 ‘날 보러 와요’의 원곡인 ‘원 웨이 티켓’, 영화 ‘데드풀’의 OST로 삽입된 ‘캘린더 걸’ 등 친숙한 노래들이 극 중 네 커플의 사랑 이야기를 풀어낸다. ‘오! 캐롤’은 뉴욕 오프브로드웨이의 소극장에서 공연 중인  ‘이별은 힘들어(Breaking Up is Hard to Do)’를 제작사 쇼미디어그룹이 기본적인 대본·음악만 사오는 ‘스몰 라이선스’ 형식으로 계약해 재창작한 작품이다. 쇼미디어그룹의 박영석 대표는 “원래 뮤지컬 넘버는 15곡이었지만 한국 관객들에게 친숙한 10곡을 추가했다”고 밝혔다. 표제곡인 ‘오 캐롤’과 영화 ‘쎄시봉’에서 윤형주 역을 맡은 강하늘이 불렀던 ‘유 민 에브리씽 투 미’, CF 삽입곡으로 자주 등장했던 ‘스투피드 큐피드’ 등은 한국어 공연에만 등장하는 음악이다.
 
극의 내용에서도 중년의 로맨스는 중요하게 다뤄진다. 20년을 한결같이 사랑하는 여인 에스더의 곁을 지킨 쇼 MC 허비가 평생 숨겨왔던 마음을 수줍게 고백하는 장면은 극의 하이라이트다. 현재 티켓 예매 사이트 인터파크에서 ‘오! 캐롤’ 예매자 중 40대 이상의 비율은 32.4%에 달한다. 뮤지컬 랭킹 1위인 ‘웃는 남자’의 15.6%와 비교하면 두 배 이상 높은 수치다.
 
화려한 출연진·제작진이 동원됐다는 점도 두 작품의 공통점이다. 기존 뮤지컬 관객들도 놓치지 않겠다는 복안인 셈이다. ‘카포네 트릴로지’ ‘오늘 처음 만드는 뮤지컬’ 등의 실험적인 작품으로 주목받는 연출가 김태형과 ‘맘마미아’를 연출했던 한진섭 서울시뮤지컬단 단장이 각각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와 ‘오! 캐롤’ 연출을 책임졌다. ‘마타하리’ ‘드라큘라’ 등을 만들었던 오필영 감독의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 무대와 ‘명성황후’ ‘프랑켄슈타’ 등에 참여했던 서병구 감독의 ‘오! 캐롤’ 안무는 특히 인상적인 볼거리다. 또 1세대 아이돌 HOT 출신 강타가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에 출연하고, 개그계의 대부로 꼽히는 주병진이 ‘오! 캐롤’로 뮤지컬 무대에 데뷔해 화제를 더하고 있다.
 
이지영 기자 jy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