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항서 매직’ 베트남, 일본도 꺾었다

19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 치카랑의 위봐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D조 베트남과 일본의 경기에서 베트남 박항서 감독이 경기 시작과 함께 터진 선제골에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 치카랑의 위봐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D조 베트남과 일본의 경기에서 베트남 박항서 감독이 경기 시작과 함께 터진 선제골에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항서 매직’이 아시안게임에서도 이어졌다.

아시안게임서 3연승 조 1위
8강 진출할 경우 역대 최고 성적
‘베트남의 히딩크’ 명성 확인

 
박항서(59)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19일 인도네시아에서 열린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조별리그 D조 3차전에서 일본을 1-0으로 꺾었다. 베트남은 파키스탄, 네팔을 꺾고16강행을 조기 확정한 데 이어 일본까지 제압하고 D조 1위로 16강에 올랐다.
 
성인대표팀 기준으로 베트남의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은 102위다. 일본(55위)보다 한참 아래다. 일본은 2020년 도쿄올림픽을 대비해 와일드카드(24세 이상 선수) 없이 21세 이하 선수들로 대표팀을 꾸렸지만 그래도 객관적 전력상 베트남보다 앞선다는 평가를 받았다. 일본은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딴 적이 있지만, 베트남은 16강이 최고 성적이다.   
16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 치카랑의 위봐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조별리그 D조 네팔과 베트남의 경기. 베트남 응우옌안둑이 골을 성공시키자 박항서 감독이 엄지를 치켜들고 있다.[연합뉴스]

16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 치카랑의 위봐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조별리그 D조 네팔과 베트남의 경기. 베트남 응우옌안둑이 골을 성공시키자 박항서 감독이 엄지를 치켜들고 있다.[연합뉴스]

 
하지만 지난해 10월 지휘봉을 잡은 박 감독과 함께 성장한 베트남은 일본마저 눌렀다. 베트남은 전반 3분 일본 골키퍼와 수비진의 패스 실수를 놓치지 않고 볼을 뺏어내 꽝하이가 결승 골을 터트렸다.
 
박 감독은 벤치에서 달려 나와 마치 거스 히딩크 감독처럼 ‘어퍼컷 세리머니’를 펼쳤다. 박 감독은 2002년 한·일 월드컵 당시 코치로 히딩크 감독을 보좌하면서 한국의 4강 신화를 썼다.
 
박 감독은 일본전을 앞두고 “베트남에서 일하고 있지만 조국은 대한민국이다. 광복절이 지난 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 일본과의 경기는 개인적으로도 의미가 크다”며 필승을 다짐했다.
16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 치카랑의 위봐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조별리그 D조 네팔과 베트남의 경기. 2-0으로 승리한 박항서 베트남 대표팀 감독이 선수들과 악수하고 있다.[연합뉴스]

16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 치카랑의 위봐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조별리그 D조 네팔과 베트남의 경기. 2-0으로 승리한 박항서 베트남 대표팀 감독이 선수들과 악수하고 있다.[연합뉴스]

 
박 감독은 베트남 대표팀을 이끌고 지난 1월 아시아 23세 이하 챔피언십 준우승을 이끌었다. 감독 부임 4개월 만에 AFC 주관 대회에서 역대 최고 성적을 거뒀다. 
 
박 감독은 베트남의 문화를 존중하면서도 선수들에게 자신감을 불어넣는 방법으로 ‘박항서 매직’을 만들어 냈다. 베트남은 날이 더워서 새벽 5시에 기상해서 6시에 출근하는데, 아침형 생활패턴에 맞춰 훈련일정을 당기고 낮잠 자는 문화도 인정했다. 베트남 선수들은체격이 작은편인데, 박감독이 체력은 뒤지지 않는다고 자신감을 불어넣어줬다. 
19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 치카랑의 위봐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D조 베트남과 일본의 경기에서 1대0으로 승리한 베트남 박항서 감독이 경기가 끝난 후 선수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 치카랑의 위봐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D조 베트남과 일본의 경기에서 1대0으로 승리한 베트남 박항서 감독이 경기가 끝난 후 선수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당시 베트남에선 2002년 한·일 월드컵 당시 대한민국처럼 대규모 길거리 응원이 펼쳐졌다. 박 감독은 ‘베트남의 히딩크’라 불리면서 국민 영웅 대우를 받았다. 베트남 SNS에서는 박 감독과 한류스타 지드래곤, 송중기를 동렬에 놓은 사진이 돌아다니고, ‘베트남의 오빠’라 불렸다.  
 
‘박항서 매직’ 덕분에 9000만 베트남 국민이 한국을 바라보는 감정도 무척 좋아졌다. 박 감독이 민간 외교관 역할을 톡톡히 해낸 덕분이다. 
 
한국팬들도 베트남 대표음식 쌀국수와 히딩크 감독을 합해, 박 감독을 '쌀딩크'라 부르면서 자랑스러워했다.  베트남 국민들은 이제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을 이끌고 아시안게임 역대 최고 성적인 16강을 넘어 8강 진출 이상의 성적을 올려주길 바라고 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