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쓰러지고 넘어져도 … 리우 금빛 영웅 박상영 ‘눈물의 은’

17일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펜싱 에페 개인전 결승전에서 한국 박상영이 무릎 통증으로 주저앉아 있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17일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펜싱 에페 개인전 결승전에서 한국 박상영이 무릎 통증으로 주저앉아 있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졌지만 잘 싸웠다’는 이럴 때 쓰는 말이다. ‘리우의 영웅’ 박상영(23·울산광역시청)의 도전이 아쉽게 끝났다. 무릎에 쥐가 난 상태로 투혼을 발휘했지만, 정상 문턱에서 물러났다.

무릎 부상, 펜싱 에페 정상 놓쳐
한국 태권도 품새서 금 둘 따내

 
세계랭킹 3위 박상영이 1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JCC)에서 열린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에페 개인전 결승에서 카자흐스탄의 드미트리 알렉사닌(26·8위)에 12-15로 져 은메달을 따냈다. 오른손잡이인 박상영은 그동안 국제 대회에서 같은 라인에 서는 왼손잡이에 유독 약한 모습을 보였다. 이번에도 왼손잡이 알렉사닌을 만나 고전을 면치 못했다.  
1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컨벤션센터(JCC)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펜싱 에페 남자 개인전 결승에서 박상영이 패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뉴스1]

1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컨벤션센터(JCC)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펜싱 에페 남자 개인전 결승에서 박상영이 패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뉴스1]

 
박상영은 1-4로 뒤진 상황에서 오른 무릎에 불편함을 느껴 피스트에 주저앉았다. 얼음 찜질로 응급 처지를 한 뒤 다시 경기에 나섰다. 하지만 무릎 상태는 좀처럼 나아지지 않았다. 그래도 박상영은 포기하지 않았다. 끝까지 버티면서 경기 종료 40초를 남기고 10-12까지 추격했지만 다시 한 번 쓰러졌다. 20초를 남기고 12-13까지 추격했지만 내리 2점을 내주며 아쉽게 졌다.
 
17일 남자 펜싱 에페 개인전 결승전에서 한국 박상영이 무릎 통증으로 주저앉아 있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17일 남자 펜싱 에페 개인전 결승전에서 한국 박상영이 무릎 통증으로 주저앉아 있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박상영은 4년 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는 개인전에 출전하지 않았고, 단체전에서만 금메달을 땄다. 펜싱 역사상 처음으로 올림픽과 아시안게임 개인전 금메달에 도전했지만 아쉽게도 뜻을 이루지 못했다. 박상영은 2016년 리우 올림픽 결승에서 헝가리의 게자 임레 (44)에 10-14로 뒤지다 15-14로 드라마같은 역전승을 거뒀다. 절체절명의 위기에서 그는 “할 수 있다”을 읊조렸고, 역전에 성공했다.
 
그러나 이번에는 “할 수 있다”는 주문도 통하지 않았다. 결승전까지 오르는 과정도 순탄치 않았다. 박상영은 32강에서 인도네시아 선수와 충돌해 쓰러졌다. 머리끼리 부딪친 탓에 뇌진탕 증세를 보여 1분여 동안 피스트에 주저앉아 일어나지 못했다. 4강에서 만난 일본의 신예 가노 고키(21)에게는 7-2로 여유있게 앞서다 집중력이 흐트러지며 9-9 동점을 허용했다. 마스크를 몇 차례 툭툭 치며 정신을 가다듬은 박상영은 내리 4점을 따내며 고키의 추격을 뿌리쳤다. 하지만 체력을 너무 소진한 탓에 결승에선 다리에 쥐가 났고, 제대로 기량을 펼치지 못했다.
 
1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컨벤션센터(JCC)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펜싱 에페 남자 개인전 준결승에서 박상영이 공격을 하고 있다. 이날 박상영은 일본의 카노 코키를 15대 11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뉴스1]

1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컨벤션센터(JCC)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펜싱 에페 남자 개인전 준결승에서 박상영이 공격을 하고 있다. 이날 박상영은 일본의 카노 코키를 15대 11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뉴스1]

 
14세 때 펜싱을 시작한 박상영은 어려운 가정환경과 펜싱 선수로는 평범한 키(1m79㎝)를 지독한 훈련으로 극복해냈다. 2013년 역대 최연소인 18세의 나이로 펜싱 에페 국가대표가 된 그는 2015년 왼 무릎 십자인대가 파열되는 큰 부상을 이겨냈다. 리우 올림픽에서는 무릎 통증을 안고 경기에 나서 기적을 썼다. 하지만 올림픽 이후 박상영은 극심한 슬럼프를 경험했다. “더 잘해야 한다”는 부담감이 그를 짓누른 탓이다. 박상영은 지난해 8명을 뽑는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탈락하는 수모를 겪었다. 심기일전한 그는 자비 2000만원을 들여 개인자격으로 국제대회에 출전하기도 했다.
1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컨벤션센터(JCC)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펜싱 에페 남자 개인전 준결승에서 박상영이 공격을 하고 있다. 이날 박상영은 일본의 카노 코키를 15대 11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뉴스1]

1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컨벤션센터(JCC)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펜싱 에페 남자 개인전 준결승에서 박상영이 공격을 하고 있다. 이날 박상영은 일본의 카노 코키를 15대 11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뉴스1]

 
이날 박상영과 함께 남자 에페에 출전한 정진선(34·화성시청)은 4강에서 알렉사닌에 패해 동메달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를 끝으로 국가대표에서 은퇴하는 정진선은 “마지막이라는 부담이 커 생각지도 못한 선수에게 졌다”고 말했다. 여자 사브르 김지연(30·익산시청)도 동메달을 추가했다.  
 
이 날 한국은 태권도 품새 남자 개인전 강민성과 남자 단체전에서 금메달 2개를 따냈다.   
 
자카르타=김지한·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