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성룡의 자카르타 사진관]태권도 경기장 깜짝 방문한 위도도 대통령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경기장을 깜빡 방문했다. 위도도 대통령이 1층 프레스센터를 들러 관계자들을 격려한 뒤 2층 관람석으로 이동하고 있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경기장을 깜빡 방문했다. 위도도 대통령이 1층 프레스센터를 들러 관계자들을 격려한 뒤 2층 관람석으로 이동하고 있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대회 개막 다음날인 19일(현지시간) 태권도 경기장을 깜짝 방문했다. 위도도 대통령이 탄 차량이 경기장 입구에 멈추자 위도도 대통령을 촬영하려는 주변에 있던 관람객들과 자원봉사자들이 한꺼번에 몰려들어 북새통을 이뤘다. 경기장 안으로 들어간 위도도 대통령은 프레스센터에 들러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약 10분 정도 프레스센터에 머문 위도도 대통령은 2층에 있는 관람석으로 이동했다. 위도도 대통령은 옆자리의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회장과 이야기를 나눴다. 
위도도 대통령이 1층 프레스센터를 들러 관계자들을 격려한 뒤 2층 관람석으로 이동하고 있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위도도 대통령이 1층 프레스센터를 들러 관계자들을 격려한 뒤 2층 관람석으로 이동하고 있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위도도 대통령이 관람석에서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회장(왼쪽)과 이야기하고 있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위도도 대통령이 관람석에서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회장(왼쪽)과 이야기하고 있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위도도 대통령이 경기장에 모습을 드러내자 인도네시아 관람객들은 환호성을 질렀다. 현관에 내려 1층을 거쳐 2층으로 이동하는 동안 과도한 경호는 없었으며 위도도 대통령은 주변의 취재진들과 자연스럽게 눈인사를 나누며 여유 있는 모습을 보였다. 또 품새 개인전 시작 전 한국 어린이들이 "대한민국~!"을 외치며 열성적인 응원전을 펼치자 그쪽을 바라보며 웃음을 짓기도 했다.  
태권도 경기장을 방문한 인도네시아 관람객들이 위도도 대통령을 바라보고 있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태권도 경기장을 방문한 인도네시아 관람객들이 위도도 대통령을 바라보고 있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위도도 대통령이 대한민국 응원석을 보며 웃고 있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위도도 대통령이 대한민국 응원석을 보며 웃고 있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태권도 경기장을 찾은 한국 어린이들이 "대한민국"을 외치며 한국팀을 응원하고 있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태권도 경기장을 찾은 한국 어린이들이 "대한민국"을 외치며 한국팀을 응원하고 있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이날 대한민국은 이번 대회에서 처음으로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태권도 품새 남여 개인과 단체 모두 4종목에서 준결승에 올라 동메달 4개를 확보한 상태다. 오늘 첫 금을 기대했던 남자 우슈 이하성과 사격 10m 공기소총 혼성에서 모두 메달 사냥에 실패하며 대한민국의 첫 금과 4종목 석권이라는 낭보를 전해올 지 관심이 집중돼 있다. 
 자카르타=김성룡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