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에릭남 삼형제, 아시안계 영화 지지…극장표 전석 구입


가수 에릭남이 형제인 에디남, 브라이언남과 함께 아시안계 영화를 지지하는 마음을 행동으로 옮겼다.

18일 현지시간 CNN은 "한국계 미국인 에릭남과 형제인 에디남, 브라이언남이 올 아시안 캐스팅으로 알려진 영화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의 흥행을 지지하기 위해 미국 애틀랜타의 한 극장 전체 표를 구매했다"고 밝혔다.

에릭남은 자신의 SNS에 해당 내용을 게시하며 "선착순으로 해당 날짜의 영화를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며 이같은 무료 영화 티켓을 제공하는 것에 대해 "주류 미디어에서 잘못 그려지곤 하는 아시아인의 모습에 지쳤다. 우리가 여기있고, 어떤 것을 할 수 있고, 얼마나 중요한지를 보여주고 이해시키기 위해 극장표를 통째로 사들였다. 우리는 단순히 기계광, 수학 잘하는 얼간이, 닌자 자객가 아니다. 우리는 영특하고 멋지고 섹시하고 핫하고 때론 그 이상이다"고 설명했다.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는 할리우드에서 1993년 '조이 럭 클럽' 이후 25년 만에 처음으로 전원 아시아계 배우들을 출연시킨 작품이다. 케빈 콴의 소설을 원작으로 존 추 감독이 연출했으며 콘스탄스 우, 헨리 골딩, 미셸 려 등이 출연한다. 한국계 미국인 배우 켄 정도 캐스팅됐다.

에릭남은 애틀랜타 출신으로 한국계 미국인이다. 동생인 에디와 브라이언은 각각 로스앤젤레스와 뉴욕에서 살고 있다. 이들은 고향 애틀랜타에서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의 흥행 독려를 위해 나섰다.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는 '해시태그(#) 골드오픈 무브먼트'로 이름 붙여 아시아계 연예인들 사이에서 바람을 타고 있다.

황지영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