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타일이슈] 압구정 월세가 60만원…新 주거문화 '코리빙'

최근 물건을 소유하는 대신, 합리적인 가격으로 공유하는 공유경제가 주목받고 있다. 차량 공유 서비스 ‘우버’, 여행 숙박공유 서비스 ‘에어비앤비’, 공유 오피스 ‘위워크’ 등이 대표적이다. 그리고 이제는 주거공간은 물론이고 서로의 라이프스타일까지 공유하는 코리빙(co-living) 문화가 확산 중이다.
 

소유보다 공유, 코리빙 셰어하우스 확산
주거공간은 물론 라이프스타일도 함께

샌프란시스코, 뉴욕, 런던 등 살인적인 주거비용으로 악명 높은 외국의 대도시에선 코리빙 문화가 일찍 자리 잡고 있다. 미국의 코먼, 영국의 더 컬렉티브올드오크, 일본의 월드네이버스 등이 대표적이다.  
 
국내에서도 2017년 오픈한 코오롱하우스비전의 ‘커먼타운(Common Town)’을 비롯해 ‘우주’, ‘단비’ 등의 코리빙 셰어하우스가 이미 성업 중이다. 이들의 특징은 압구정동, 삼성동, 서래마을, 청담동 등 상권이 발달해 라이프스타일 트렌드를 창조하는 가장 핫한 동네지만 비싼 임대비용 때문에 거주가 어려웠던 곳에 위치해 있다는 점이다. 더 좋은 공간을, 더 좋은 동네에서, 비교적 저렴한 가격으로 많은 것을 공유할 수 있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압구정동 한 주택가에 위치한 커먼타운 샤브레아망드의 거실 공용공간. 여느 집과 다름 없는 구조다.

압구정동 한 주택가에 위치한 커먼타운 샤브레아망드의 거실 공용공간. 여느 집과 다름 없는 구조다.

 
지난 8월 16일 서울 압구정의 오래된 고급 맨션단지 안에 위치한 커먼타운 ‘샤브레아망드’에 방문했다. 약 215㎡(65평)의 공간에는 총 11명이 거주할 수 있도록 7개의 방과 3개의 욕실, 주방과 거실, 세탁실 등으로 구성돼 있었다. 현관에 들어서니 여느 집과 비슷한 구조로 거실이 먼저 눈에 띈다. 널찍한 다이닝과 모든 조리도구가 갖춰진 주방도 있다. 여러 사람이 함께 사는 집이라는 것은 개인용 냉장고가 늘어서 있는 풍경에서나 느낄 수 있다.
 
개인 공간은 독립적으로 구성돼 있다. 방문에는 개별 식별이 가능한 번호로 문을 열 수 있도록 문고리 도어락이 설치돼 있다. 문을 열고 들어가 보면 1인실 기준 약 9.9㎡(3평) 정도 되는 공간에는 1인용 침대와 책상, 옷장, 화장대 등이 효율적으로 구성돼 있다. 욕실의 경우 완전한 개인 욕실은 아니지만 총 3개의 욕실이 있어 2~3명이 함께 사용하는 정도다.
개별룸은 번호 식별 도어락이 설치돼 있다.

개별룸은 번호 식별 도어락이 설치돼 있다.

공용·독립 공간 모두 거의 몸만 들어가도 될 정도로 모든 것이 갖춰져 있었다. 요즘에는 원룸이나 오피스텔에도 거의 모든 가전이 갖춰져 있는 풀 옵션이 대세지만, 이곳은 한발 더 나아가 침구나 조리도구, 수납을 위한 소가구, 식기류 등까지 제공한다. 주방세제·고무장갑·화장지 등의 소모품도 교체, 충전되는 시스템이다.  
침대와 책상 등 개인 공간은 작지만 깔끔하게 구성돼 있다.

침대와 책상 등 개인 공간은 작지만 깔끔하게 구성돼 있다.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도 특징이다. 짙은 파란색의 모던한 소파 너머에는 다도를 즐길 수 있도록 티 테이블이 놓여 있다. 거실 중간에 위치한 계단을 내려가면 은은한 조명이 돋보이는 운동 공간도 있다. 조명·테이블·의자 등이 조화롭게 구성된 다이닝 공간 역시 세심하게 신경 쓴 티가 역력하다. 주방과 세탁실, 욕실도 깔끔하다. 
개인 냉장고가 늘어서 있는 점이 인상적이다. 깔끔한 키친 공간은 공용으로 사용하는 공간이다.

개인 냉장고가 늘어서 있는 점이 인상적이다. 깔끔한 키친 공간은 공용으로 사용하는 공간이다.

커먼타운의 인테리어를 담당하는 상품디자인팀 이현정 매니저는 “압구정 지역에만 총 10개의 하우스가 있는데 각 집이 위치한 지역의 특색을 반영해 모던, 내추럴, 빈티지, 레트로 등 다양한 콘셉트의 인테리어로 구성해 입주 희망자에게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렴한 비용으로 경제성만을 강조한 기존 셰어하우스와 달리 한 번쯤 살아보고 싶은 멋진 공간을 기획하는 데 방점을 뒀다는 설명이다.

샤브레아망드의 다이닝 공간. 조명이나 집기, 인테리어 등에 공을 들였다.

샤브레아망드의 다이닝 공간. 조명이나 집기, 인테리어 등에 공을 들였다.

이쯤 되면 가격이 궁금해진다. 김두리 브랜드 담당자에 따르면 인근 지역 월세와 비슷하다는 귀띔이다. 동네와 건물 연식, 제반 여건에 따라 다르지만 대략 보증금 150만원에 월 납입액 60만~120만원 정도로 책정돼 있다고 한다. 관리비는 따로 없고, 소모품도 제공되는 조건이다. 보증금은 1억원까지 올릴 수 있고, 보증금 1000만원이 더해질 때마다 월 납입액은 5만원씩 감액된다. 최소 계약단위는 6개월이다. 

이태원에 위치한 커먼타운 아인슈페너의 커뮤니티 공간. 이곳에서 다양한 클래스, 강연 등이 이루어진다.

이태원에 위치한 커먼타운 아인슈페너의 커뮤니티 공간. 이곳에서 다양한 클래스, 강연 등이 이루어진다.

여기까지는 기존 셰어하우스의 고급 버전 정도로 여겨진다. 하지만 커먼타운 등 최근 코리빙 문화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는 눈에 보이는 부동산뿐 아니라 다양한 무형의 서비스를 누릴 수 있다는 데 있다.

이들은 단순히 공간을 임대하는 것 뿐 아니라 호텔처럼 다양한 주거 서비스를 제공한다. 커먼타운의 경우 주 1회 공용 공간, 욕실 등을 위한 청소 서비스를 제공한다. 외부 업체와 제휴해 이불 세탁 및 짐 보관 서비스를 진행하기도 한다.
 
이보다 더 중요한 것은 입주자간의 네트워크 강화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점이다. ‘함께 살면 더 좋다’는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커뮤니티 라운지, 도서관, 피트니스 센터, 루프톱 등을 공유할 수 있도록 공간과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예를 들어 커먼타운은 ‘샵 커먼타운’이라는 카페와 ‘커먼타운 워크&힐’이라는 공용 오피스 공간을 제공한다.
영국의 코리빙 하우스인 더 컬렉티브 올드 오크의 도서관. [사진 더 컬렉티브 올드 오크 홈페이지]

영국의 코리빙 하우스인 더 컬렉티브 올드 오크의 도서관. [사진 더 컬렉티브 올드 오크 홈페이지]

입주자들을 대상으로 한 다양한 소셜 프로그램 역시 이들의 강점이다. 국내 셰어하우스 업체인 ‘우주’는 100개 이상의 체인을 운영하는데 입주자 전체 커뮤니티를 형성해 입주자간의 동호회 활동을 지원하고 강연, 교육, 파티 등을 유치한다. 이태원에 위치한 커먼타운 ‘아인슈페너’는 자생적으로 러닝 클럽을 만들어 운영하고 있다. 외부 영화 동호회의 정기 상영회를 유치해 입주자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하고, 푸드·메이크업 클래스 등을 마련하는 등 입주자들의 자기계발과 소셜 활동에 도움이 되는 프로그램들도 운영한다.
커먼타운 입주자들이 이용할 수 있는 코워킹 스페이스. 월별 정해진 횟수만큼 활용할 수 있는 공용 업무 공간이다.

커먼타운 입주자들이 이용할 수 있는 코워킹 스페이스. 월별 정해진 횟수만큼 활용할 수 있는 공용 업무 공간이다.

 
일본의 소셜 아파트먼트 서비스 업체인 월드네이버스의 입주자들이 옥상에서 파티를 즐기는 모습. [사진 월드네이버스 홈페이지]

일본의 소셜 아파트먼트 서비스 업체인 월드네이버스의 입주자들이 옥상에서 파티를 즐기는 모습. [사진 월드네이버스 홈페이지]

외국에선 입주자가 커뮤니티 활동에 기여하는 정도로 쌓은 포인트에 따라 월 납입액을 감면해주거나, 공유 오피스와 연계한 공유 주택을 제공해 스타트업 창업의 아이디어 부스트로 셰어하우스를 활용하는 경우도 있다. 또 세계의 대도시마다 지점을 마련해 전 세계를 돌아다니며 일하는 단기 거주자인 노마드족을 공략하는 공유 주택도 있다.   

이들 공유 주택 서비스의 장점은 입주자들간의 네트워크를 형성, 보다 풍요로운 삶을 즐길 수 있도록 하는 데 있다. [사진 미국 코민 하우스 홈페이지]

이들 공유 주택 서비스의 장점은 입주자들간의 네트워크를 형성, 보다 풍요로운 삶을 즐길 수 있도록 하는 데 있다. [사진 미국 코민 하우스 홈페이지]

통계청에 따르면 2030년에는 우리나라 전체 인구에서 1인 가구가 차지하는 비율이 37%에 육박한다고 한다. 혼자 사는 것에 익숙하지만 외로움은 많이 느끼는, 혼자 살고 싶지만 가끔은 혼자인 게 두려워 SNS에 집중하는 밀레니얼 세대. 소유보다 공유 문화에 익숙하고, 독립적 개인을 추구하면서도 소셜 활동을 중시하는 밀레니얼 세대에게 코리빙 문화가 새로운 주거 형태로 낯설지 않은 이유다.    
 
유지연 기자 yoo.jiyo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