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KOREA"로 '남북 공동입장'…韓, 아시안게임 종합2위 목표

18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개막식에서 남북 선수들이 공동 입장하고 있다. [뉴스1]

18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개막식에서 남북 선수들이 공동 입장하고 있다. [뉴스1]

 
45억 아시아인의 축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이 18일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주경기장에서 화려한 막을 올렸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와 제2의 도시 팔렘방에서 개최되는 이번 대회에서는 아시아의 1만3000여명 선수들이 40개 종목에서 465개 금메달을 놓고 9월 2일까지 뜨거운 경쟁을 벌인다.
 
이날 개회식은 헬멧을 쓰고 오토바이를 탄 코믹한 영상의 주인공 조코 위도도(일명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의 등장과 함께 시작됐다. 4000명의 무희들이 인도네시아의 아름다운 자연을 상징하는 특수 무대에서 신나는 음악과 춤으로 45개 나라 1만1000여 명의 선수단을 환영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막식이 열린 18일 저녁 화려한 불꽃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스타디움 상공을 수놓고 있다.[연합뉴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막식이 열린 18일 저녁 화려한 불꽃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스타디움 상공을 수놓고 있다.[연합뉴스]

  
남북 선수단은 "KOREA"라는 이름으로 공동 입장했다. 한반도기를 함께 든 남북 기수는 여자 농구 선수 임영희(38·우리은행)와 북한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주경철(21)이었다. 전통에 따라 공동기수는 '남녀북남'(南女北男) 차례로 이같이 선정됐다. 남북의 국제 종합대회 공동입장은 2000년 시드니올림픽 이후 11번째다. 
 
남북 선수단이 공동 입장하자 중앙석에 앉아 있던 이낙연 국무총리와 북한 이용남 내각 부총리는 양손을 잡고 함께 일어나 선수단을 환영했다.
 
18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스타디움에서 개막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회식에서 남북 선수단이 남측 여자농구 단일팀 주장 임영희, 북측 축구 주경철이 든 한반도기를 앞세워 공동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스타디움에서 개막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회식에서 남북 선수단이 남측 여자농구 단일팀 주장 임영희, 북측 축구 주경철이 든 한반도기를 앞세워 공동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의 목표는 금메달 65개 이상으로 1998년 방콕 대회부터 지켜온 종합 2위 자리에 6회 연속 오르는 것이다. 종합 1위는 중국이 기정사실인 가운데 한국은 일본과 2위 경쟁을 벌인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카드 게임인 브릿지를 1개 종목을 제외한 39개 종목에 선수 1044명을 파견했다. 한국 선수단은 선수촌 입촌을 마치고 대회 준비에 한창이다.  
 
아시안게임 역대 최초로 남북 단일팀도 출전한다. 여자 농구와 카누(남녀 드래곤 보트), 조정(남자 에이트, 남자 무타포어, 여자 경량급 더블스컬)에서 단일팀이 꾸려졌다.
 
이번 대회 첫 메달은 19일에 나온다. 한국도 19일 펜싱(여자 사브르, 남자 에페), 사격(혼성 공기권총, 공기소총), 태권도(품새), 레슬링(남자 자유형) 등에서 첫 금메달에 도전한다.
 
18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스타디움에서 개막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회식에서 화산 등 인도네시아의 자연을 배경으로 한 조형물 위로 불꽃이 하늘을 수놓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스타디움에서 개막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회식에서 화산 등 인도네시아의 자연을 배경으로 한 조형물 위로 불꽃이 하늘을 수놓고 있다. [연합뉴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