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AP "손흥민 4000 관중 앞에서 부끄러움 느껴"

17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조별리그 E조 2차전 한국과 말레이시아의 경기. 손흥민이 슛이 빗나가자 안타까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조별리그 E조 2차전 한국과 말레이시아의 경기. 손흥민이 슛이 빗나가자 안타까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 대표팀이 아시안게임 조별리그에서 말레이시아에 충격패를 당하자 외신도 이를 주목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17일 오후 9시(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반둥의 시잘락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말레이시아와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E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1-2 패배를 당했다. 

아시안게임 디펜딩 챔피언인 한국이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71위 말레이시아에 손흥민을 투입하고도 패배를 당한 것은 큰 이변으로 꼽힌다. 

 
AP통신은 "손흥민의 (후반) 합류도 한국을 승리로 이끌 수 없었다"고 평가하며 "손흥민은 경기장을 방문한 4125명의 관객 앞에서 부끄러움을 느꼈다"고 전했다. 이날 손흥민은 경기를 마친 뒤 믹스트존에서 "솔직히 창피하다. 선수들에게 '방심하면 큰일 난다'고 당부했는데 이런 일이 벌어졌다"고 밝힌 바 있다.
 
17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조별리그 E조 2차전 한국과 말레이시아의 경기. 1-2로 패한 대표팀 손흥민을 비롯한 선수들이 경기장을 나서고 있다.[연합뉴스]

17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조별리그 E조 2차전 한국과 말레이시아의 경기. 1-2로 패한 대표팀 손흥민을 비롯한 선수들이 경기장을 나서고 있다.[연합뉴스]

AP는 손흥민의 군 면제도 언급했다. AP는 "아시안게임 금메달은 21개월 동안 복무해야 하는 병역의무에 혜택을 주는데 손흥민이 군대를 가면 경력에 큰 손해를 입을 것"이라고 전했다. 
 
영국 더선도 이날 한국의 충격 패 소식을 전하며 손흥민의 군 면제 문제를 조명했다. 더선은 "한국이 말레이시아에 충격적인 패배를 당하면서 손흥민의 병역 문제가 큰 타격을 받았다"며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획득하지 못하면 병역의무를 다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이 4년 전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땄지만, 당시 소속팀 레버쿠젠(독일)은 손흥민의 대표팀 차출을 거부했다"고도 전했다. 
 
한국은 이날 패배로 조 1위 진출은 하지 못하게 됐다. 20일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로 키르기스스탄과 맞붙는다. 더선은 "한국은 키르기스스탄과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며 "(1·2차전과 달리) 이 경기에서는 손흥민이 선발로 출전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