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한항공 여객기, 엔진오일 흘러나와 3시간 넘게 출발 지연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베트남 다낭으로 향할 예정이던 대한항공 여객기가 기체 결함으로 3시간이 넘게 출발이 지연되고 있다. 사진은 대한항공 여객기. [사진 대한항공]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베트남 다낭으로 향할 예정이던 대한항공 여객기가 기체 결함으로 3시간이 넘게 출발이 지연되고 있다. 사진은 대한항공 여객기. [사진 대한항공]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베트남 다낭으로 향할 예정이던 대한항공 여객기가 기체 결함으로 3시간이 넘게 출발이 지연되고 있다.  
 
18일 인천국제공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10분 출발 예정이었던 대한항공 KE461편 여객기에서 기체 결함이 발견됐다. 대한항공 측은 이 여객기에서 엔진오일이 흘러나와 대체 항공편을 투입했다고 설명했다.  
 
대체 여객기는 오후 2시10분쯤 출발할 예정이었지만 오후 2시30분 현재까지 승객 탑승은 완료됐지만 출발 사인은 나오지 않은 상태다.
 
여객기 출발이 지연됨에 따라 승객 268명이 3시간째 발이 묶여 불편을 겪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