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금강산 가는 맥심커피·삼다수·맥스봉

이산가족 상봉을 앞두고 국내 식품 스틱커피 ‘맥심’(왼쪽부터), 생수 ‘삼다수’, 미니 소시지 ‘맥스봉’ 등이도 금강산을 찾게 됐다. 뒷 배경은 금강산 수정봉. [사진 중앙포토, 해당 제품 홈페이지]

이산가족 상봉을 앞두고 국내 식품 스틱커피 ‘맥심’(왼쪽부터), 생수 ‘삼다수’, 미니 소시지 ‘맥스봉’ 등이도 금강산을 찾게 됐다. 뒷 배경은 금강산 수정봉. [사진 중앙포토, 해당 제품 홈페이지]

오는 20일부터 금강산에서 2년10개월 만에 열리는 이산가족 상봉을 앞두고 국내 식품 ‘맥심’ ‘삼다수’ ‘맥스봉’ 등도 금강산을 찾는다. 각 부문에서 1~2위를 달리는 대표 식품들이다.  
 
18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이번 제21차 이산가족 상봉에는 CJ제일제당, 현대그린푸드, 동서식품, 제주개발공사 등의 기업이 식품 후원 혹은 현장 케이터링을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먼저 동서식품은 금강산에 ‘맥심’ 브랜드 커피 2만 개를 보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이산가족 상봉 대상자와 그 가족을 비롯해 행사 관계자와 취재진까지 약 2000명이 하루 2∼3번 커피를 마신다고 계산했을 때 2만 개면 넉넉하다는 계산에 따랐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동서식품은 과거 북한과는 개성공단 입주기업에 ‘맥심’ 커피믹스와 ‘맥스웰하우스’ 인스턴트 커피 등을 공급한 인연이 있다. 당시 ‘맥심’ 커피는 구내식당에 후식으로 비치돼 공단 노동자들 사이에 큰 인기를 끌었다. 이 커피는 2002년부터 2008년까지 금강산 편의점에 입점 되기도 했다.  

 
국내 생수 부문 1위를 달리는 제주개발공사의 ‘삼다수’도 이번 이산가족 상봉을 계기로 북한 땅을 밟는다. 삼다수는 과거 CU 편의점을 통해 개성공단에 입주해 현지에서 팔린 바 있다. CJ 편의점은 개성공단이 문을 닫기 전인 2016년 2월 전까지 운영됐고, 당시 인기 품목은 삼다수, 코카콜라, 초코파이, 신라면 등이었다.  
 
CJ제일제당은 미니 소시지 브랜드 ‘맥스봉’, 밤 제품 ‘맛밤’, 김으로 만든 ‘김스낵’ 등의 간식류를 금강산에 보내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생수 ‘미네워터’와 건강음료 ‘한뿌리’도 후원 물품 목록에 이름을 올렸다. 업계 관계자는 “이산가족 상봉행사의 특성상 나이 많은 어르신이 많다 보니 건강 음료가 후원에 들어감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 남북 이산가족 상봉행사의 식사 케이터링은 현대그린푸드가 맡는다. 현대백화점 그룹 계열사로 범현대가에 속하는 현대그린푸드는 단체급식, 식자재, 가정 간편식 등을 펼치는 식품전문기업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