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봉사는 식사하는 것과 같다…4년간 930시간 봉사한 대학생

“봉사를 해야 힘이 납니다. 나에게 봉사는 밥이나 마찬가지에요.”

17일 대전 한남대 무역학과를 졸업한 노종화(25)씨는 “봉사는 식사를 하는 것처럼 삶의 필수 요소가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학 4년동안 줄곧 ‘봉사왕’으로 불렸다. 대학 다니면서 총 930시간 동안 봉사활동을 했다.
그는 주말이면 어김없이 대전역 근처 무료급식소를 찾아 노숙자와 독거노인에게 급식 봉사를 했다. 이들에게 밥을 퍼주고 테이블 정리, 설거지, 청소도 했다. 또 대전 대덕구 오정동, 법동 등 지역 아동공부방에서 초·중학생 영어 학습과 체육활동을 도왔다.
17일 한남대를 졸업한 노종화씨(가운데)를 부모가 축하해 주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17일 한남대를 졸업한 노종화씨(가운데)를 부모가 축하해 주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노씨는 헌헐도 꾸준히 했다. 고교 2학년때부터 지금까지 헌혈 횟수만 70회다. 대략 2개월에 한번쯤 헌혈한다. 고향 서천에는 헌혈의 집이 없어 금강을 건너 전북 군산까지 갔다. 대학 3학년 때는 큰 수술을 하고 수혈이 필요한 친구의 친척에게 헌혈증을 기부하기도 했다.  
 
해마다 성탄절이 되면 구세군 모금함에 불우이웃돕기 성금과 1년간 모은 헌혈증을 기부하고 있다. 노씨는 20대에 100회, 30대는 200회, 40대는 300회 헌혈을 목표로 하고 있다. 노씨는 “처음 헌혈할 때는 두려움도 있었는데 지금은 헌혈은 하지 않으면 몸이 이상할 정도”라며 “헌혈을 위해 운동을 부지런히 하는 등 몸 관리도 철저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가 헌혈을 포함해 이처럼 봉사활동을 열심히 하게 된 데는 부모의 역할이 컸다. 초등학교 때부터 한겨울에도 부모를 따라 혼자 사는 마을 노인들에게 도시락을 배달했다. 주말에는 복지관에서 노인과 장애인을 도왔다.  
어머니 양춘미씨(57)와 아버지 노성철씨(61)는 서천에서 건축자재 판매업을 하고 있다. 양씨는 적십자에서, 노씨는 의용소방대원으로 20여년간을 활동했다.  
 
노씨는 “어렸을 때부터 부모님에게 ‘베풀고 나누는 삶을 살아야 한다’는 말을 계속 듣고, 부모님과 함께하면서 봉사가 습관이 된 것 같다”며 “식사를 거르지 않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그는 “어떤 직업을 갖고 살던 평생 봉사활동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남대 이덕훈 총장은 노씨와 부모에게 17일 학위수여식에서 각각 ‘한남봉사상’과 ‘학부모공로상’을 줬다.
 
대전=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