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MB “이팔성 비망록 얼토당토않다…거짓말탐기지 조사하자”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왼쪽사진)과 7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공판에 출석하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 [연합뉴스]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왼쪽사진)과 7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공판에 출석하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 [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 측에 돈을 건네고 인사 청탁을 했다는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의 비망록 주장에 대해 이 전 대통령이 “얼토당토않은 이야기”라며 “거짓말탐지기 조사를 해보자”고 제안했다.
 
이 전 대통령은 1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정계선) 심리로 열린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등 혐의 공판에서 “차라리 이팔성을 여기(법정) 불러서 거짓말탐지기로 확인했으면 좋겠다는 심정을 가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전 회장은 자신의 비망록에서 이 전 대통령의 주변인들에게 돈을 건네고 인사 청탁을 한 구체적인 정황들을 적었다.  
 
이 전 대통령 취임 직전인 2008년 2월 23일엔 직접 종로구 통의동에 있는 당선인사무실에서 만났고, 이 자리에서 이 전 대통령이 ‘긍정 방향으로 조금 기다리라’고 말했다는 내용을 비망록에 적었다. 그러나 인사가 원하는 대로 되지 않자 ‘MB가 원망스럽다. 파렴치한 인간들’이라며 분노를 드러내기도 했다.  
 
이 전 대통령은 “검찰 주장을 보니 이씨가 선거 기간에 나를 둘러싼 실무자들하고 전략적으로 접촉을 많이 한 것 같다. 당선자 시절에도 나를 만나려고 노력한 건 사실인 것 같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렇지만 이씨는 선거 운동 때 전혀 나에게 얼굴을 비치지 않았다. 관심도 없었던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통의동 사무실에서 만났다는 주장에 대해선 “당시는 취임식이라는 큰 행사를 앞두고 있었다. 취임사 내용을 두고 원고 한 줄 한 줄을 보던 시기”라며 “그런 입장에서 이씨 같은 사람을 만난다는 게 말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 전 대통령은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이 자신에게 이씨의 인사에 대해 언급한 적도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희중도 나와 같이 있는 동안 누구를 뭐 시켰으면 좋겠다는 등 인사 문제를 한 번도 얘기한 일이 없다. 아마 그랬으면 그냥 있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이씨가 그 자리(부속실장)가 힘이 있는 자리고, 뭐든 얘기할 수 있는 자리라고 생각하고 접근을 많이 한 게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이 전 회장의 인사를 챙긴 건 이 전 대통령이 아닌 김 전 실장이라는 얘기다.
 
그러나 김 전 실장은 검찰에서 ‘이 전 회장 부탁을 받아 이 전 대통령에게 우리금융지주 회장 자리를 두 번 전달한 적은 있다’고 진술했다.  
 
검찰 조사결과 이 전 회장은 같은 해 2월23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대통령 당선인 사무실에서 이 전 대통령에게 “대선 전에 최선을 다해 자금 지원을 해드렸다”면서 “금융위원회 총장, 산업은행 총재, 국회의원 공천까지 의향이 있다”며 구체적인 인사 청탁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