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베 총리가 내 아버지" 트위터 올린 중국남성 구속

 일본의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를 자신의 아버지라고 주장한 중국인 남성이 중국 당국에 의해 구속됐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와 부인 아키에 여사. [AP=뉴시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와 부인 아키에 여사. [AP=뉴시스]

 아사히신문 인터넷판은 17일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 “아베 총리는 나의 친애하는 아버지”라는 등의 글을 올린 18세의 중국인 남성이 16일 중국 안후이성 경찰에 구속됐다고 보도했다. 17일 이같은 사실을 발표한 중국 경찰에 따르면 이 남성에게 적용된 혐의는 ‘소동 도발’이며 허위 정보로 사회에 악영향을 준 것이 혐의의 이유가 됐다.
 
 이 남성은 트위터에 “잘못된 나라에 태어나고 말았다. 비참한 미래밖에 없다”라거나 “다음 생은 일본이나 대만에 태어나고 싶다”는 등의 글을 종종 올렸다고 한다.
 
 중국의 시진핑(習近平) 정부는 지난해 인터넷안전법을 시행하는 등 인터넷 공간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 아베 총리를 자신의 아버지라고 쓴 젊은 남성에 대한 구속은 중국 당국의 강력한 대응이라고 아사히신문은 전했다. 중국 경찰에 따르면 이 남성은 대만 독립을 지지하는 글도 트위터에 올려 국가분열선동죄에 해당할 가능성도 있다고 한다.  
 
 아베 총리는 1987년 일본 유명 제과회사인 모리나가 제과 창업주의 외증손녀인 아키에 여사와 결혼했고, 둘 사이에 자식은 없다.
 
 이가영 기자 idea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