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용 쇼크에 놀란 청와대, 일요일 긴급 당·정·청회의

청와대·더불어민주당·정부는 일요일인 19일 긴급 당·정·청 회의를 열고 고용 쇼크 관련 대책 수립을 위해 머리를 맞댄다.
 
민주당 관계자는 17일 “사안이 시급한 만큼 이례적으로 일요일에 당·정·청 회의를 하기로 했다”며 “최악에 가까운 7월 고용동향과 관련해 현안을 점검하고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당에서는 홍영표 원내대표와 김태년 정책위의장을 비롯한 당 지도부 다수가 참석하고 정부에서는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등이 자리할 예정이다. 청와대에서는 정태호 일자리수석 등이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당 관계자는 “정부는 7월 고용동향과 관련해 오늘 진행된 관계부처 장관 간담회에서 논의된 내용을 놓고 당·청과 의견을 조율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는 통계청이 이날 내놓은 ‘2018년 7월 고용동향’에서 지난달 취업자가 2708만3000명으로 1년 전보다 5000명 증가하는 데 그친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전년 대비 월 취업자 증가 폭은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가 있던 2010년 1월(1만 명 감소) 이후 8년6개월 만에 최소치다. 7월 기준으로는 역시 금융위기 영향으로 전년 대비 취업자가 10만8000명 줄었던 2009년 이후 9년 만에 가장 적다.
 
전년 동월 대비 취업자 증가 수는 올 2월 이후 10만 명 안팎을 맴돌다가 7월에는 1만 명 선까지 무너졌다. 2008년 9월∼2010년 2월까지 18개월 연속 취업자 증가 폭이 10만 명 안팎을 기록한 이후 가장 긴 시간 동안 고용침체가 이어지고 있다. 고용 쇼크가 장기화·고착화되는 가운데 충격의 강도는 점차 세져 가는 셈이다.
 
선박·자동차 등의 실적 부진 여파로 제조업 취업자 수가 12만 명 이상 감소한 데다 서비스업 일자리마저 증가 폭이 3만6000명으로 지난달의 5분의 1 수준에 그쳤다. 제조업 분야의 일자리 한파가 서비스업까지 옮겨 가고 있다는 얘기다.  
 
이와 관련, 휴가 중이던 김동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각 부처 장관들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경제현안간담회를 주재했다. 김 부총리는 “4조원 규모의 재정보강 패키지를 신속히 추진하는 한편 일자리 예산을 포함한 내년도 재정기조를 확장적으로 운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세종=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관련기사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