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터키 억류 브런슨 목사 석방 요청, 또 거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등 미국측이 수차례 석방을 요구해온 터키 억류 미국인 앤드루 브런슨 목사의 석방이 또다시 거부됐다.  
 
2년째 터키에 구금중인 미국인 앤드루 브런슨 목사.             [AP=연합]

2년째 터키에 구금중인 미국인 앤드루 브런슨 목사. [AP=연합]

 17일(현지시간) AFP 등에 따르면 터키 서부 이즈미르 상급법원은 브런슨 목사에 대한 가택연금과 여행금지 조치를 해제해 달라는 변호인의 요청을 또 기각했다. 
 
1993년 터키에 간 브런슨 목사는 2010년부터 이즈미르에서 교회를 운영해 오다 2016년 10월 테러조직 지원과 간첩죄로 구속됐다. 브런슨 목사는 혐의 일체를 부인하고 있다. 브런슨의 변호인은 “터키 법원이 브런슨 석방에 관한 세 번째 요청을 거부하고 가택연금 유지를 명령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변호인은 15일 뒤 다시 석방 청원서를 제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브런슨 목사의 변호인은 앞서 지난달 중순과 이달 중순에도 터키 법원에 브런슨의 석방을 요청했으나 거부당했다. 법원은 그러나 지난달말 브런슨 목사의 건강상태를 고려해 그를 구치소 구금이 아닌 가택연금에 처하도록 조치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어키 대통령은 밀월을 자랑했으나 트럼프 대통령의 브런슨 목사 석방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심한 강등 관계로 변화했다. [EPA=연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어키 대통령은 밀월을 자랑했으나 트럼프 대통령의 브런슨 목사 석방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심한 강등 관계로 변화했다. [EPA=연합]

브런슨 목사의 구금은 미국과 터키 간 심각한 불화의 주요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일 브런슨 목사의 석방을 압박하며 터키 장관 2명에 대한 제재를 발표했고, 지난 10일에는 트위터에 “터키와의 관계가 좋지 않다”며 터키산 수입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한 관세를 2배로 올리겠다고 밝혔다. 
 
이에 터키도 미국산 자동차(120%), 주류(140%), 잎담배(60%) 등에 대한 관세를 대폭 인상하며 맞섰다. 
 
브런슨 목사 구금 문제로 촉발된 미국과 터키 간 최악 외교갈등으로 터키 통화 리라화 가치이 폭락으로까지 이어졌다.  
 
이가영 기자 idea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