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말레이시아전 패배 손흥민 "창피하다…많은 책임감 느껴"

17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조별리그 E조 2차전 한국과 말레이시아의 경기. 1-2로 패한 대표팀 손흥민이 고개를 숙이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조별리그 E조 2차전 한국과 말레이시아의 경기. 1-2로 패한 대표팀 손흥민이 고개를 숙이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23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변방' 말레이시아에 1대 2로 패배했다.  
 
한국은 17일 인도네시아 반둥의 시잘락하루팟스타디움에서 열린 말레이시아와 남자축구 조별리그 E조 2차전에서 1대 2로 패배하며 2승을 거둔 말레이시아에 조 1위 자리를 내줬다.  
 
경기가 끝난 후 주장 손흥민은 인터뷰에서 "솔직히 창피하다. 선수들에게 '방심하면 큰일 난다'라고 얘기했는데 이런 일이 벌어졌다"라고 말했다.  
 
이어 "어린 선수들이 초반 실점에 당황했다. 나 역시 책임감을 크게 느낀다"라고 말했다.  
 
현재 조 2위인 한국은 오는 20일 키르기스스탄과 조별리그 최종전을 앞두고 있다. 한국이 2위로 조별리그를 마칠 경우 이란과 북한, 사우디아라비아 등이 경쟁 중인 F조 1위와 16강전을 치르게 된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