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학범호, 말레이시아에 지면서 무슨 '우승'을 논하나

연합뉴스

연합뉴스


졸전이었다. 아니 졸전을 넘어 한국 축구의 자존심이 처참하게 무너지는 경기였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대표팀은 17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조별리그 E조 2차전 말레이시아와 경기에서 충격적인 1-2 패배를 당했다.
 
1차전 바레인전 6-0 대승과 전혀 다른 분위기였다. 전반 5분 골키퍼 송범근의 실책으로 라시드에게 선제골을 내준 뒤 심하게 흔들렸다. 전반 추가시간 라시드에게 추가골을 내주자 김학범호는 완전히 무너졌다.

한국의 젊은 선수들은 전열을 가다듬고 냉정한 마음으로 경기를 할 능력이 없었다. 한 번 흔들린 멘탈은 90분 내내 이어졌다.
 
한국은 말레이시아 U-23 대표팀과 전적에서 9전 7승1무1패로 압도적 우위에 있었다. 하지만 현재는 말레이시아가 한국보다 강했다. 공격도 수비도 말레이시아가 한 수 위였다. 한국은 말레이시아 U-23 대표팀과 대결에서 최초의 2골을 내줬다. 이전에는 1실점이 최다 실점이었다.
 
한국은 아시아 축구의 강호를 자부하고 있다. 2014 인천아시안게임 우승에 이어 2회 연속 우승을 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아시아 최다인 5회 우승에도 도전장을 내밀었다.
 
자만이고 오만이었다.

축구의 변방, 그것도 아시아에서도 그 어떤 강렬한 인상을 남지지 못한 약체 말레이시아를 상대로 패배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을 보면 한국은 57위, 말레시이시아는 171위다. 정말 충격적인 패배다.
 
게다가 한국은 후반 12분 ‘에이스’ 손흥민까지 투입시켰지만 반전을 일궈내지 못했다. 어설픈 말레이시아 수비를 상대로 고전하다 후반 42분 황의조가 가까스로 한 골을 넣은 것이 전부였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 경기는 냉정한 현실을 말해주고 있다. '한국은 우승후보가 아니라는 것'이다.

말레이시아에도 지면서 무슨 우승을 논하는가. 한국 최우선 목표는 최선을 다해 조별리그를 통과하는 것이다. 일단 이 과제부터 해결한 뒤 다음을 논해야 한다. 현재로서 김학범호에게 우승은 과분한 일이다.
 
역대 최고의 황금멤버로 꾸렸다는 김학범호. 역대 최악이 되는 것은 한 순간이다. 김학범호는 우승을 논하기 전에 스스로를 먼저 돌아볼 때다. 이대로 간다면 절대 우승할 수 없다.
 
최용재 기자 choi.yongjae@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