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옥탑방은 쇼” 시위 벌인 시민들의 정체

16일 오후 9시쯤 박원순 서울시장이 임시 거주 중인 강북구 삼양동 옥탑방 앞 골목길에 '강북구 서민모임'이 누운 채 통행을 반대하며 박 시장의 옥탑방 거주에 반대 의사를 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16일 오후 9시쯤 박원순 서울시장이 임시 거주 중인 강북구 삼양동 옥탑방 앞 골목길에 '강북구 서민모임'이 누운 채 통행을 반대하며 박 시장의 옥탑방 거주에 반대 의사를 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사를 떠나 옥탑방에 거주 중인 박원순 서울시장의 퇴근길에 “쇼하지 말라”며 반대 시위를 벌인 시민들의 정체가 밝혀졌다.
 
17일 노컷뉴스에 따르면 이날 경찰에 집회신고를 낸 이는 대한애국당 강북구 지역위원장 정모씨다. 시위에 함께한 이들도 대한애국당 관계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강북구 서민모임’이라고 자신을 밝힌 이들은 전날 오후 박 시장이 임시 거주 중인 서울 강북구 삼양동 옥탑방 앞에 모여 성명을 내고 “박 시장의 옥탑방 체험은 대선을 준비하기 위한 쇼”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박 시장을 보좌해주는 비서 여럿이 밥을 날라주고, 박 시장이 집에 드나들 때 경찰이 호위한다”며 “우리 정치 수준이 이것밖에 되지 않나 씁쓸한 마음을 지울 수 없다”고 비판했다.  
 
박 시장이 오후 9시쯤 퇴근하자 “시장님 쇼하지 마십시오”라고 외치기도 했다. 이들은 박 시장이 승용차에서 내려 곧장 거주지인 옥탑방에 들어가자 애국가를 합창한 뒤 해산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