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8월 18일은 ‘쌀의 날’… 농협, 농림축산식품부와 콘서트 개최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와 농협(회장 김병원) 경제지주는 16일 신촌역 앞에서 8월 18일 ‘쌀의 날’ 기념 콘서트를 개최하였다.
[사진 01] 농식품부와 농협은 16일 저녁 신촌에서 '우리 쌀을 부탁해' 콘서트를 진행하고 있다. 8월18일 쌀의 날을 앞두고 진행된 행사를 통해 대학생, 직장인 등 젊은층을 대상으로 쌀의 날의 의미를 알리고, 우리 쌀의 소중함을 생각할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을 제공했다.

[사진 01] 농식품부와 농협은 16일 저녁 신촌에서 '우리 쌀을 부탁해' 콘서트를 진행하고 있다. 8월18일 쌀의 날을 앞두고 진행된 행사를 통해 대학생, 직장인 등 젊은층을 대상으로 쌀의 날의 의미를 알리고, 우리 쌀의 소중함을 생각할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을 제공했다.

 
쌀의 날은 한자 쌀 미(米)를 八十八로 풀이, 쌀을 생산하기 위해 팔십팔(八十八)번의 농업인 손길이 필요하다는 것에서 착안하여 2015년부터 시작되었다.
 
이날 행사는 대학생, 직장인 등 젊은층을 대상으로 콘서트와 쌀을 연계하여 쌀의 날의 의미를 알리고, 우리 쌀에 대한 관심을 유도하기 위해 실시되었다.  
[사진 02] 농식품부와 농협은 8월18일 쌀의 날을 앞두고 16일 저녁 신촌에서 진행된 '우리 쌀을 부탁해' 콘서트에서 인디밴드의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쌀의 날은 한자 쌀 미(米)를 八十八로 풀이, 쌀을 생산하기 위해 팔십팔번의 농업인 손길이 필요하다는 것에서 착안하여 2015년부터 시작되었다.

[사진 02] 농식품부와 농협은 8월18일 쌀의 날을 앞두고 16일 저녁 신촌에서 진행된 '우리 쌀을 부탁해' 콘서트에서 인디밴드의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쌀의 날은 한자 쌀 미(米)를 八十八로 풀이, 쌀을 생산하기 위해 팔십팔번의 농업인 손길이 필요하다는 것에서 착안하여 2015년부터 시작되었다.

 
특히, “우리쌀을 부탁해!”콘서트는 사회자 박슬기와 어쿠스틱밴드 라이브유빈 등 인기가수의 축하공연과 관객 대상 쌀과 밥을 주제로 한 인터뷰 및 퀴즈쇼로 구성되었으며, 시민들에게 쌀의 소중함을 생각할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을 제공하였다.
 
농협 관계자는 "쌀 소비가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가운데 매년 문화행사와 연계한 쌀의 날 행사를 실시하여 쌀 소비 확대에 기여하겠다" 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