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맥주 ‘코로나’ 제조사, 마리화나 음료 제조 본격화…4.5조 투자

맥주 브랜드 코로나를 소유한 미국 주류업체 콘스털레이션 브랜즈가 캐나다 마리화자 제조업체 캐노피 그로스에 40억 달러를 추가 투자했다. 콘스털레이션브랜즈는 지난해 캐노피 그로스와 마리화나 성분이 든 무알콜 음료 제작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사진 AP=연합뉴스]

맥주 브랜드 코로나를 소유한 미국 주류업체 콘스털레이션 브랜즈가 캐나다 마리화자 제조업체 캐노피 그로스에 40억 달러를 추가 투자했다. 콘스털레이션브랜즈는 지난해 캐노피 그로스와 마리화나 성분이 든 무알콜 음료 제작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사진 AP=연합뉴스]

 
세계적 맥주 브랜드 ‘코로나’(Corona)를 소유한 미국 주류업체 '콘스털레이션 브랜즈'가 마리화나(대마초) 음료 개발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15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에 따르면 콘스털레이션 브랜즈는 지난해 캐나다 소재 마리화나 제조업체 '캐노피 그로스'에 2억 달러(약 2260억원)를 투자한 데 이어 40억 달러(약 4조5220억원)을 추가 투자할 예정이다.
 
콘스털레이션 브랜즈는 지난해 캐노피 그로스와 마리화나가 포함된 무알콜 음료 제조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지난해 투자로 캐노피 그로스의 지분 약 10%를 사들였고, 이번 투자로 보유 지분을 38%까지 끌어올렸다.
 
콘스털레이션 브랜즈의 투자 소식에 캐나다 토론토 증시에 상장된 캐노피 그로스의 주식은 이날 30% 급등했다. 반면 뉴욕 증시에서 콘스털레이션 브랜즈는 부채 우려로 6% 하락했다.
 
전 세계 마리화나 제조업체 중 가장 큰 기업인 캐노피 그로스는 기름·캡슐 등 의료용 마리화나 제품을 제작해 캐나다는 물론 독일·체코 등에 수출하고 있다.
 
이번 투자로 콘스털레이션 브랜즈는 식용바, 흡입기 등으로 제품군을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캐나다 의회는 오락용(기호용) 미라화나 합법화 법안을 가결한 바 있다. 캐나다는 2013년 우루과이에 이어 마리화나를 합법화하는 두 번째 국가가 됐으며, 주요 7개국(G7) 중에서는 처음이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