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국 고교생 절반 하루 6시간도 잠 못자"


【세종=뉴시스】백영미 기자 = 전국 고교생 절반 가량이 학업과 입시에 대한 부담감 등으로 하루 6시간도 못자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2017년 학생 건강검사’에 따르면 고등학생 10명 가운데 4.5명은 하루 6시간도 못 자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교육부가 지난해 3~6월 전국 764개 표본학교 학생 8만484명을 대상으로 한 것이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학교급별로 하루 6시간 이내 잠을 자는 학생 비율은 초등학생 2.8%, 중학생 12.1%, 고등학생 45.0%로 나타났다.

고등학교를 기준으로 성별로 보면 남자 고등학생은 37.9%인 반면 여자 고등학생은 절반 이상인 52.7%였다.

지역별로 하루 6시간 이내 수면을 취하는 고등학생의 비율은 경북이 52.5%(남학생 44.1%·여학생 62.1%)로 가장 높았고 대전(51.8%), 제주(50.8%) 순이었다. 경기도는 가장 낮은 38.5%(남학생 31.7%·여학생 45.7%)로 나타났다.

대전(남학생 53.5%·여학생 50.0%)을 제외한 나머지 시·도의 경우 하루 6시간 이내 수면을 취하는 여자 고등학생의 비율이 남학생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 중 전남은 남학생 33.8%, 여학생 56.6%로 남학생과 여학생 간 격차가 22.8%포인트로 가장 컸다.

김 의원은 "고등학생 가운데 절반 가량이 학업과 입시에 대한 부담감으로 6시간 이내 수면을 취하는 것은 안타까운 현실"이라면서 "수면이 부족하면 건강은 물론 학업 성적과 주의력에도 오히려 좋지 않을 수 있기 때문에 야간자율학습의 완전한 자율화와 0교시 운영 폐지, 등교시간 늦추기 등으로 학생들의 수면시간을 보장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positive100@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