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돌아온 류현진, 105일 만의 복귀전서 6이닝 무실점 완벽환 호투

두 차례 마이너리그 등판에서 9이닝 1실점 호투한 류현진의 메이저리그 복귀 일정이 확정됐다. 16일 샌프란시스코전 선발 등판. 샌프란시스코전 상대전적은 4승 6패, 평균자책점 3.36이다. [연합뉴스]

두 차례 마이너리그 등판에서 9이닝 1실점 호투한 류현진의 메이저리그 복귀 일정이 확정됐다. 16일 샌프란시스코전 선발 등판. 샌프란시스코전 상대전적은 4승 6패, 평균자책점 3.36이다. [연합뉴스]

 
류현진(31·LA 다저스)이 105일 만의 복귀전에서 눈부신 호투를 펼쳤다.  
 
류현진은 16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홈경기에 선발등판해 6이닝 동안 삼진 6개를 뽑으며 3안타 무실점으로 깔끔하게 막았다. 사타구니 부상으로 인한 오랜 공백이 전혀 느껴지지 않는 투구였다.
 
89개의 공을 던진 류현진은 스트라이크 60개를 기록하는 공격적인 투구를 펼치며 단 1개의 볼넷도 허용하지 않았다. 최고시속은 149㎞에 이르렀고 빠른 공과 커터, 체인지업, 낙차 큰 커브를 자유자재로 던지며 샌프란시스코 타선을 봉쇄했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부상 전 2.12에서 1.77로 떨어졌다.
 
류현진은 팀 타선의 도움을 전혀 받지 못해 0-0인 6회말 공격 1사 3루에서 대타 족 피더슨으로 교체됐다. 하지만 피더슨이 외야 희생플라이로 3루 주자 야시엘 푸이그를 불러들여 다저스가 1-0으로 앞서며 승리투수 조건을 확보했다. 승리할 경우 4월 22일 워싱턴 내셔널스전 이후 첫 승이다.
 
류현진이 메이저리그 마운드에 오른 것은 지난 5월 3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전 이후 꼭 105일 만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