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충북 폭염피해 눈덩이로 불어…농작물 460㏊·온열질환자 200명





【청주=뉴시스】천영준 기자 = 최악의 폭염이 한 달 가까이 이어지면서 농작물과 가축뿐 아니라 인명 피해도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충북도와 각 시·군은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으나 힘에 부치는 모양새다.



16일 충북도에 따르면 지난 15일 기준으로 충북의 농작물 폭염 피해 면적은 460.5㏊에 달한다. 폭염 피해가 발생했던 2016년 면적 250㏊의 1.8배이다.



과일은 병충해이나 강한 햇빛 등 외적 요인에 의해 알이 갈라지는 열과와 과일 표면이 변색하는 열소 피해가 204.1㏊에서 발생했다.



품종별로는 사과 191.4㏊, 복숭아 9.9㏊, 포도 2.8㏊ 등이다.



수분 부족으로 고사한 밭작물 면적은 256.4㏊에 달한다. 인삼 165.4㏊, 콩 16.2㏊, 옥수수 9.5㏊, 고추 7.1㏊ 등이다.



가축 피해도 계속 늘어나 지금까지 45만6814마리가 폐사했다. 지난해 19만8656마리의 두 배가 넘는 규모다.



닭 43만6995마리를 비롯해 오리 1만9216마리, 돼지 594마리, 소 7마리, 염소 2마리 등이다.



인명 피해도 증가했다. 온열질환자가 200명을 넘어섰고 이 중 2명이 숨졌다. 열사병 47명, 열탈진 121명, 열경련 14명, 열실신 2명 등이다. 환자 수는 2016년 114명과 지난해 108명보다 두 배 가까이 많다.



폭염 피해가 지속해서 불어나자 충북도는 3억4200만원의 예산을 긴급 투입해 과수농가에 약제를 지원하기로 했다.



사과의 일소 피해 예방을 위해 탄산칼슘을 공급한다. 복숭아와 포도의 수세 회복에는 복합비료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살수차와 물탱크 등 물 수송 장비와 인력을 동원해 밭작물 급수에 나섰고 용수원 확보에도 힘을 쏟고 있다.



도 관계자는 "농작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모든 장비와 인력을 가동하고 있다"면서 "온열질환자 발생을 줄이기 위해 살수차를 동원하는 등 열섬 현상을 저감하는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yjc@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