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달가슴곰 우리가 보호해요"…대구·경북권역 공존협의체 발족



【대구=뉴시스】배소영 기자 = 반달가슴곰의 안전한 서식지 확보를 위해 대구·경북 기관단체가 힘을 모은다.



대구지방환경청은 '반달가슴곰 대구·경북권역 공존협의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지리산에 방사한 반달가슴곰이 경북 김천 수도산에서 2차례 목격되는 등 활동 범위가 넓어져서다.



이 협약에는 대구시, 경북도, 김천시, 한국도로공사 등 11개 기관단체가 참여했다.



이들은 반달가슴곰의 서식지 조성과 곰 출현 시 행동요령 홍보, 사고 응급조치 등을 담당한다.



앞서 대구지방환경청은 반달가슴곰의 안전을 위협하는 올무와 덫 등을 제거하고 등산로 입구에 곰 출현 주의 현수막을 설치했다.



정경윤 대구지방환경청장은 "반달가슴곰은 사람을 잘 공격하지 않고 회피하는 성향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주민과 탐방객이 곰 출현에 대비한 안전 매뉴얼을 숙지하면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고 했다.



sos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