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점입가경 전당대회 "추미애, 특정 후보 지지 옳지 않다"

당 대표를 뽑기 위한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열기가 폭염만큼이나 뜨겁다. 후보자들인 송영길ㆍ김진표ㆍ이해찬(기호순) 세 후보의 발언 수위가 높아지는 가운데, 급기야 추미애 대표의 실명을 거론하며 중립을 지키라는 주장까지 나왔다.
 
공정성 시비에 휘말린 추미애 민주당 대표. 당 대표 경선에 나선 송영길 후보는 "대표는 중립을 지키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사진은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 중인 추 대표. 임현동 기자

공정성 시비에 휘말린 추미애 민주당 대표. 당 대표 경선에 나선 송영길 후보는 "대표는 중립을 지키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사진은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 중인 추 대표. 임현동 기자

송 후보는 15일 오전 라디오 인터뷰에서 “추미애 의원은 당 대표인데도 이해찬 후보를 지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겉으로는 공정, 중립이라고 하면서 당 대표까지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행위는 옳지 않다”고 주장했다. 송 후보는 또 “이종걸 의원도 전라도를 돌아다니며 이해찬 후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는데 적절하지 않은 행동”이라고 말했다.
 
정체성 시비도 걸었다. 송 후보는 김진표 후보를 향해 “사드와 전술핵 배치에 찬성했던 사람에게 맡기면 당의 정체성에 심각한 우려가 발생한다”며 “(김 의원은) 당의 외연 확장과 보수적인 분들을 당으로 끌어들이는 데는 큰 역할을 했지만, 당 대표로 세우는 것은 옳지 않다”고 주장했다.
 
앞서 송 후보는 “전해철 의원이 특정 후보(김진표 후보)를 공개적으로 지지한 게 당헌ㆍ당규상 위반 사항이 없는지 확인해 달라”고 중앙당에 요청했는데, 정작 본인도 이날 구설에 올랐다. 
 
송 후보를 취재하는 기자들의 단체 카톡방에 “존경하고 사랑하는 인천 주민 여러분! 당원 동지 여러분! 저희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 국회의원들은 당 대표로 평화ㆍ경제ㆍ통합의 적임자 송영길 후보를 강력히 지지합니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선거 캠프 실무자의 실수로 완성되지 않은 호소문이 취재진에 알려진 건데, 여기엔 “더민주 인천시당 국회의원 일동은 송영길 후보를 강력히 지지하며, 더불어 더 나은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는 내용도 포함돼있다.
 
논란이 일자 송 후보 측은 “인천 지역 광역의원들의 지지 선언인데, 국회의원으로 잘못 기재된 것”이라며 “당규에는 국회의원, 시ㆍ도당위원장, 지역위원장만 특정 후보 지지를 금지하고 있어 광역의원과는 관계가 없다”고 해명했다.
 
14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100분 토론' 녹화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세 후보들. (오른쪽부터 기호순)송영길, 김진표, 이해찬 후보. [사진공동취재단]

14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100분 토론' 녹화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세 후보들. (오른쪽부터 기호순)송영길, 김진표, 이해찬 후보. [사진공동취재단]

 
‘친문 후보’로 분류되지만 ‘같은 세력이 맞나’는 생각이 들 정도로 난타전을 벌이고 있는 김진표ㆍ이해찬 후보는 TV토론에서 이재명 경기지사 거취 문제를 놓고 다시 신경전을 이어갔다.
 
김 후보가 “이 지사는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탈당을 촉구한 데 대해 이 후보는 “정치를 하려면 솔직해야 한다. (이 지사 탈당 촉구는) 나를 비판하려는 프레임에서 나온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치권에선 경기지사 선거를 지휘했던 이화영 전 의원이 선거 후 경기 부지사에 임명된 것을 두고 설왕설래 중이다. 이 전 의원은 이 후보와 가까운 관계로 알려져 있다. 
 
이에 대해 김 후보는 “권리당원이 끊임없이 이 문제를 제기하는데, 당 대표가 되겠다는 사람이 당 지지율에 영향을 주는 일에 대답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맞받았다.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에서 열린 당 전국노동위원회 주최 당대표 후보 초청 노동정책 토론회에서 (오른쪽부터 기호순)송영길, 김진표, 이해찬 후보가 참석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에서 열린 당 전국노동위원회 주최 당대표 후보 초청 노동정책 토론회에서 (오른쪽부터 기호순)송영길, 김진표, 이해찬 후보가 참석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세 후보는 15일엔 민주당 전국노동위원회과 주관한 ‘노동정책 토론회’에서 설전을 벌였다. 문재인 정부의 ‘2020년 최저임금 1만원’ 공약 후퇴 논란과 관련해 세 후보는 “최저임금 인상에만 의존해선 안 된다. 대기업 갑질 등에 대한 개혁이 병행돼야 한다”(송 후보), “시행초기 부작용이 큰데 미리 대처하지 못해 책임있는 사람으로 사과드린다”(김 후보), “과정이 적절하지 못했다. 2020년까지 어렵다면 2021년까지 1만원을 채워야 한다”(이 후보)는 입장을 내 놨다.
 
세 후보는 또 “최고위원에 노동계를 배려하겠다”(이 후보), “21대 총선에서 남녀 1명씩 비례대표 당선권에 배정하겠다”(송 후보), “비례대표에 남녀 각 1명씩 배정하고, 두 후보의 공약은 전부 다 하겠다”(김 후보)고 했다. 전당대회 대의원 1만7000여명 중 1000여표 안팎인 노동계를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