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8년 광복절 경축사에선 빠진 ‘건국’ , 김대중ㆍ노무현 때는 뭐라고 했나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광복절 경축사에서 언급하지 않은 '건국'을 과거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은 뭐라고 했을까.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열린마당에서 열린 제73주년 광복절과 정부수립 70주년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열린마당에서 열린 제73주년 광복절과 정부수립 70주년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15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광복 73주년 경축식에 참석해 “오늘은 광복 73주년이자 대한민국 정부수립 70주년”이라고만 표현했다. 4500자가 넘는 경축사에서 ‘대한민국 건국’이라는 대목은 아예 없었다. 이는 문 대통령이 지난해 광복절 경축사와 올해 3ㆍ1절 기념사에서 ‘2019년은 건국 100주년’이라고 했던 것과 사뭇 달랐다. "건국절 논란을 확대하지 않으려는 의도"라는 해석이 나왔다. 
 
반면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위원장은 14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김대중‧노무현 정부 때도 1948년 건국을 당연시했다. 그게 다수의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도 14일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김대중‧노무현 정부도 1948년을 건국 시점으로 봤다”며 이 주장에 힘을 실었다.
 
그렇다면 실제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은 8·15 경축사에서 뭐라고 했을까. 
 
국가기록원에 따르면 김 전 대통령의 취임 첫해 1998년 광복절 경축사 제목은 ‘제2의 건국에 동참합시다’였다. 김 전 대통령은 연설문에서 “대한민국 건국 50년사(史)는 우리에게 영광과 오욕이 함께 했던 파란의 시기였다”고 말했다. 
같은 해 대통령 직속 자문기구로 출범한 ‘제2 건국 범국민추진위원회’의 창립선언문도 “건국 50년 동안 우리는 분단과 남북대립 질곡 속에서도 비약적인 경제발전을 이뤘다”고 썼다.  
 
2000년 광복절 기념식에서 당시 김대중 대통령과 이희호여사가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중앙포토]

2000년 광복절 기념식에서 당시 김대중 대통령과 이희호여사가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중앙포토]

노무현 전 대통령도 취임 첫해인 2003년 광복절 경축사에서 "58년 전 우리의 아버지 어머니들은 일본 제국주의의 압제에서 해방되었다. 빼앗겼던 나라와 자유를 되찾았다. 그로부터 3년 후에는 민주공화국을 세웠다"라고 전제한 뒤 "그리고 지금 우리는 이러한 해방과 건국의 역사 위에서 자유를 누리며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노 전 대통령은 임기 마지막인 2007년 광복절에도 "62년 전 오늘 우리 민족은 일본 제국주의의 압제에서 해방되었다. 그리고 3년 뒤 이날 나라를 건설했다. 오늘 우리가 자유와 독립을 마음껏 누리고 사는 대한민국을 만들었다"고 했다. 
 
이를 근거로 한국당은 "과거 진보정권에서도 인정했던 1948년 건국을 왜 문재인 정부가 뒤집으려고 하느냐. 어떤 의도가 있는 거 아니냐"고 주장한다.    
2003년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8.15 경축행사에서 당시 노무현 대통령이 경축사를 하고 있다.[중앙포토]

2003년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8.15 경축행사에서 당시 노무현 대통령이 경축사를 하고 있다.[중앙포토]

이에 대해 진보진영은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이 건국을 언급했을 때는 현재와 같은 건국절 논란이 벌어지기 이전"이라며 "2006년 이영훈 서울대 경제학과 교수가 한 칼럼에서 '우리도 건국절을 만들자'라고 강조한 게 논란의 출발점"이라고 주장한다.
 
실제 노 전 대통령 역시 퇴임 후 2008년엔 "단군왕검이 건국을 해놓았고 그 뒤 수없이 계속 건국을 해 왔다"며 "사실 1948년은 우리 정부를 수립한 날인데, 정부 수립한 날을 왜 건국이라고 해야 하느냐"고 말했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