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희상 "특활비 다 없애라" 유인태 "최소경비는 필요"

꼼수 논란인 ‘특활비 폐지’…문희상, 국회의장단 몫 일부 남기고 모두 삭감 방침 
문희상 국회의장. 임현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 임현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15일 국회의장단이 사용할 최소한의 경비만 남기고 상임위원장단 몫을 포함한 올해 국회 특수활동비를 모두 삭감하기로 방침을 세웠다. 
 
국회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문 의장이 오늘 ‘특활비를 100% 폐지하라’고 지시했고,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이 ‘국회의장단에 꼭 필요한 경비가 있다’고 설득해 최소한의 경비만 남기기로 결론 내렸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에 따라 국회의장단이 외교 활동에 사용할 일부 경비를 제외하고 올해 하반기 남은 특활비 전액은 국고로 반납될 것으로 보인다. 남은 특활비는 약 31억원 규모로 알려진다. 특활비 속성상 예측하기는 어렵지만 이중 약 5억원 정도만 사용하게 될 것이라는 게 국회 관계자의 설명이다. 
 
앞서 국회는 특활비 완전 폐지에 합의했다고 발표했지만 국회의장단과 상임위원장단의 몫을 제외한 원내대표에게 지급되는 특활비만 폐지하기로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꼼수’를 부렸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문 의장은 16일 상임위원장단 회의를 소집해 특활비 폐지에 관한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이어 유 사무총장이 국회 정론관에서 국회의장단 몫 일부를 제외한 특활비 폐지 방침을 밝힐 계획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