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 1위는

빈 중심부의 구 시가지.

빈 중심부의 구 시가지.

오스트리아 수도 빈이 호주 멜버른을 제치고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로 꼽혔다.
 
14일 정치·경제 분석기관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IU)은 세계 140개 도시를 대상으로 삶의 질 순위를 집계한 결과를 발표했다.
 
그 결과 빈이 종합 점수(100점 만점) 99.1점을 받아 첫 1위를 차지했다. 7년간 1위 자리를 지켰던 멜버른은 98.4점을 받아 2위로 밀려났다. EIU는 “빈은 오스트리아 자본 안정성 등급 상승에 따라 멜버른을 1위 자리에서 밀어냈다”고 설명했다.  
 
빈과 멜버른은 의료·교육 및 인프라 부문에서 최고 점수를 받았다. 멜버른이 문화 및 환경 요소에서 다소 앞섰지만 빈의 안정성 수준이 향상돼 이런 결과로 이어졌다.
 
일본 오사카, 캐나다 캘거리, 호주 시드니, 캐나다 밴쿠버가 나란히 3~6위를 차지했다. EIU는 “인구밀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부유한 국가의 중소도시가 평가에 유리한 경향이 있다”며 “인구밀도가 높은 대도시는 범죄율이 높고 인프라가 취약하다”고 밝혔다.
 
캐나다 토론토와 일본 도쿄는 공동 7위에 올랐다. 덴마크 코펜하겐(9위)과 호주 애들레이드(10위)가 뒤를 이었다.
 
 8일(현지시간) 오후 동예루살렘 올드시티(구시가지) 관문으로 통하는 다마스쿠스 게이트 주변에서 이스라엘 경찰이 삼엄한 경비를 펼치고 있다. 이 일대에선 팔레스타인 수십명이 모여 "예루살렘은 아랍의 것"이라는 구호를 외치며 시위를 하다 경찰과 충돌을 빚기도 했다. 경찰이 올드시티 출입과 도로를 통제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8일(현지시간) 오후 동예루살렘 올드시티(구시가지) 관문으로 통하는 다마스쿠스 게이트 주변에서 이스라엘 경찰이 삼엄한 경비를 펼치고 있다. 이 일대에선 팔레스타인 수십명이 모여 "예루살렘은 아랍의 것"이라는 구호를 외치며 시위를 하다 경찰과 충돌을 빚기도 했다. 경찰이 올드시티 출입과 도로를 통제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가장 살기 나쁜 도시로는 작년과 마찬가지로 내전 중인 시리아 다마스쿠스(30.7점)가 꼽혔다. 이어 다카(방글라데시), 라고스(나이지리아), 카라치(파키스탄), 하라레(짐바브웨), 트리폴리(리비아), 두알라(카메룬), 다카르(세네갈) 순으로 살기 나쁜 도시가 선정됐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