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평양 대동강수산물식당 가보니…캐비어에 일제식초까지

 15세 미만의 청소년들이 참가하는 아리스포츠 축구대회(유소년 국제축구대회) 참석차 평양을 방문 중인 남측 대표단이 14일 최근 개장한 대동강수산물식당을 찾았다. 
 
지난달 30일 준공한 평양의 대동강수산물식당 전경. [북한 홍보사이트 '우리민족끼리' 캡처]

지난달 30일 준공한 평양의 대동강수산물식당 전경. [북한 홍보사이트 '우리민족끼리' 캡처]

대동강수산물식당은 지난달 30일 준공식을 하며 공식 개장했다. 대동강구역 능라동에 위치한 이 식당은 준공에 앞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직접 시찰했던 시설이다. 북한 당국이 옥류관에 이어 평양의 명소로 꼽는 곳이기도 하다. 남측 인사가 이곳은 방문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대동강수산물식당 1층에 설치한 대형 수조. 여기엔 철갑상어와 연어, 칠색송어 등을 풀어놨다. 식당을 찾은 북한 주민들이 스마트폰으로 수조를 촬영하고 있다. 평양=이정민 기자

대동강수산물식당 1층에 설치한 대형 수조. 여기엔 철갑상어와 연어, 칠색송어 등을 풀어놨다. 식당을 찾은 북한 주민들이 스마트폰으로 수조를 촬영하고 있다. 평양=이정민 기자

대동강수산물식당 종업원들이 손님을 맞이할 준비를 하고 있다. 평양=이정민 기자

대동강수산물식당 종업원들이 손님을 맞이할 준비를 하고 있다. 평양=이정민 기자

대동강수산물식당을 찾은 북한 주민들이 수산물을 구입한 뒤 계산을 하고 있다. 평양=이정민 기자

대동강수산물식당을 찾은 북한 주민들이 수산물을 구입한 뒤 계산을 하고 있다. 평양=이정민 기자

북한 당국은 “식당을 물 위에 떠 있는 배를 형상화했다”고 소개했다. 1층에는 철갑상어와 룡정어(가죽잉어), 연어, 칠색송어를 비롯해 조개와 자라를 풀어놓은 수족관과 낚시터가 있다. 또 2층과 3층에는 식당과 수산품 판매점을 갖췄다. 
대동강수산물식당에서 판매하는 식품들. 일본에서 생산한 식초와 맛내기(조미료) 등을 판매하고 있다. 평양=이정민 기자

대동강수산물식당에서 판매하는 식품들. 일본에서 생산한 식초와 맛내기(조미료) 등을 판매하고 있다. 평양=이정민 기자

대동강수산물식당에서는 캐비어도 판매 중이다. 캐비어는 철갑상어 알을 소금에 절인 음식이다. 평양=이정민 기자

대동강수산물식당에서는 캐비어도 판매 중이다. 캐비어는 철갑상어 알을 소금에 절인 음식이다. 평양=이정민 기자

 
평양=이정민 기자 lee.j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