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양호 58억, 이재용은 0···상반기 총수들 보수 보니

수백억 원대 상속세 탈루 등 비리 의혹을 받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5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수백억 원대 상속세 탈루 등 비리 의혹을 받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5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LG그룹 구본무 회장이 별세한 20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조문을 위해 들어서고 있다. [중앙포토]

LG그룹 구본무 회장이 별세한 20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조문을 위해 들어서고 있다. [중앙포토]

현대·롯데·신세계 등 그룹 총수 일가가 받은 올해 상반기 보수 금액이 공개됐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신세계 총수 일가는 올해 상반기 총 71억78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이명희 신세계 그룹 회장은 신세계에서 5억1000만원, 이마트에서 14억8000만원 등 총 19억90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이 회장의 남편인 정재은 신세계그룹 명예회장도 양사에서 동일하게 총 19억9000만원을 받았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이마트에서 17억3700만원의 보수를 받았고,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은 신세계에서 14억6100만원을 받았다.
 
대한항공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은 상반기 총 58억2720만원의 급여를 받았다. 20억7660만원의 보수와 등기임원으로 재직 중인 한진칼(16억2540만원), 한진(6억7425만원)과 미등기 상근 회장으로 재직 중인 한국공항(14억5095만원)으로부터도 급여를 받았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올해 상반기 21억원의 보수를 받았다. 신 회장은 롯데쇼핑으로부터 9억1700만원, 롯데케미칼에서 5억8300만원, 호텔롯데에서 5억8300만원을 수령했다.
 
현대백화점에서는 정지선 대표가 14억89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동생인 정교선 부회장도 5억8600만원을 받았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은 올 상반기 7억4900만원을 받았다. 한인규 호텔신라 사장은 5억3500만원을 받았다.  
 
그런가 하면 상반기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은 급여를 받지 않았다. 올해 2월 초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로 석방된 이후 사실상 경영에는 복귀했지만, 여전히 재판이 진행 중인 점 등을 감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