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기림의 날’ 연설에…日정부, “위안부 합의 이행 중요”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충남 천안 국립 망향의 동산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에서 기념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충남 천안 국립 망향의 동산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에서 기념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의 착실한 이행이 중요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14일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가 서울의 외교 경로를 통해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 2015년 한일 합의의 착실한 이행이 중요하다는 입장을 한국 정부에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한국 정부 기념식에 참석해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한일) 양국 간 외교적 해법으로 해결될 문제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는 내용으로 연설한 것과 관련해 이러한 입장을 전달했다.
 
통신은 일본 외무성 관계자를 인용한 기사에서 외무성 동북아시아 1과의 과장 보좌가 주일한국대사관 서기관에게, 서울의 일본대사관 참사관이 한국 외교부 과장에게 각각 자국 정부의 입장을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외무성은 문 대통령이 “이 문제가 한일 간의 외교분쟁으로 이어지지 않길 바란다”고 말한 것에 대해 진의를 신중히 분석하고 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