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경대 예술교육센터 ‘복합외상피해자 문화예술 치유’ 워크숍 참여

서경대학교 예술교육센터(센터장 김범준)는 9~10일 ‘2018 복합외상피해자 대상 문화예술 치유 프로그램 지원사업’ 사전통합 및 문화예술교육 워크숍에 참여했다.
 
‘2018 복합외상피해자 대상 문화예술 치유 프로그램 지원사업’은 폭력과 학대 등으로 트라우마를 겪고 있는 아동, 청소년 피해자들을 문화예술교육을 통해 치유하고자 하는 것으로,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원장 양현미)이 주관하며 사단법인 한국폭력학대예방협회(회장 신의진)와 연세대학교(총장 김용학), 서경대학교 예술교육센터(센터장 김범준)가 운영한다.  
 
이날 사전통합 및 문화예술교육 워크숍에는 문화예술치료사와 문화예술교육강사, 시설관계자, 관련 연구진들이 참여해 복합외상피해자 대상 문화예술치료 프로그램 운영 관련 연구 수행을 위한 연구과제 선정과 추진, 문화예술교육 및 임상심리 프로그램 소개 및 관리방안 등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나누었다.
 
‘2018 복합외상피해자 대상 문화예술 치유 프로그램 지원사업’의 문화예술교육을 책임 운영하고 있는 서경대 한정섭 교수(예술교육센터 부센터장)는 주제발표에서 “작년에 비해 전체적인 사업기간이 짧아져 과연 주어진 기간 동안 피해자들과 충분한 유대관계를 기반으로 내실 있는 프로그램 운영이 가능할지 솔직히 걱정스러운 면이 있다” 면서도 “정신과, 임상심리, 예술치료 및 문화예술교육 등 해당 분야 전문가집단이 한자리에 모인 만큼 보다 많은 피해자가 문화예술로 치유되는 프로그램이 개발 및 보급될 수 있도록 더욱 내실 있는 사업으로 발전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이 자리에 모인 각 분야 최고의 전문가들이 오롯이 복합외상피해자를 위해 지식과 경험을 융합하여 연구를 수행한다면 훗날 더 많은 피해자들이 문화예술을 향유하는 과정에서 보다 효과적인 치유가 자연스럽게 동반될 것이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경대학교 예술교육센터는‘2018 복합외상피해자 대상 문화예술 치유 프로그램 지원사업’을 위해 선발된 전문예술강사를 전국에 위치한 복합외상피해자 시설에 파견해 오는 12월까지 약 140여 회의 문화예술교육을 시행하고, 서울시 용산구에 위치한 ‘블루스퀘어’에서 결과발표 공연을 개최하는 등 해당 피해자들의 정신적 치유를 돕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