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대 산모, 기숙사서 화장실서 혼자 출산

화장실에서 20대 여성이 혼자 아이를 출산했다.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포토]

화장실에서 20대 여성이 혼자 아이를 출산했다.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포토]

강원랜드 기숙사 화장실에서 20대 여성이 혼자 아이를 출산했다. 이 여성은 아이를 낳다가 탈진했으나 119대원의 신속한 조치로 신생아 와 함께 무사히 구조됐다.
 
14일 강원랜드와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8분쯤 정선군 강원랜드 기숙사 내 화장실에서 A씨(23·여)가 쓰러져 있는 것을 함께 생활하는 동료가 발견, 119 등에 신고했다.
 
출동한 구급대원들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A씨는 혼자서 아이를 낳다가 탈진해 쓰러졌고, 산모의 배 위에 있던 신생아는 울지도 않고 움직임도 거의 없었다.
 
현장에 출동한 한 119대원은 “처음에는 아무런 울음소리도 내지 않아 신생아가 잘못된 줄 알았다”며 “탯줄을 자르고 보니 약간의 움직임이 있어 발바닥을 두드려 자극을 주자 울음소리가 났다”고 말했다. 아기의 건강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급대원들은 산모인 A씨와 신생아를 분리한 뒤 원주의 한 병원으로 긴급 이송했다. 119대원에 의해 구조돼 병원까지 무사히 이송된 산모 A씨와 신생아는 건강을 회복 중이다.
 
산모 A씨는 지난 6월 중순부터 강원랜드 아르바이트 직원으로 채용돼 근무 중이었으며, 임신과 출산 예정일을 사실을 알리지 않은 채 일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