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과함께 1편 이어 2편도 1000만 관객 돌파 '쌍천만' 기록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이 10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이 10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2부작으로 만들어진 영화 '신과함께' 시리즈의 두 번째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이 14일 1000만 영화가 됐다. 이 영화의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오후 2시 34분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집계를 기준으로 관객 수 1000만 명을 넘었다고 밝혔다.  
 국내 극장가에서 1000만 영화가 나온 것은 이번이 22번째. 그중 외국영화가 5편으로, 한국영화만 보면 17번째 1000만 영화다. '신과함께'는 지난 연말 개봉한 1편 '신과함께-죄와 벌'에 이어 2편까지 1000만 관객을 돌파하면서 국내 시리즈 사상 최초로 이른바 '쌍천만' 영화가 되는 기록을 세웠다. 앞서 1편은 최종 관객 수 1441만명을 기록했다. 2014년 1761만 관객이 관람한 '명량'에 역대 극장가 흥행 2위에 올라 있다.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이번의 2편이 1000만 관객을 돌파한 시점은 지난 8월 1일 개봉부터 14일째다. 앞서 1편이 개봉 16일째 1000만 영화가 된 것보다 이틀 빠르지만, 역대 극장가 흥행 1위 '명량'이 개봉 12일째 1000만 영화가 된 최단 기록보다는 이틀 늦다. 
 '신과함께'는 주호민 작가의 같은 제목 웹툰을 원작으로 삼아 김용화 감독이 각본을 쓰고 연출했다. 1편에서는 화재현장에서 순직한 소방관 자홍(차태현 분)의 저승 재판과 동생 수홍(김동욱 분)이 원귀가 되는 사연을, 2편에서는 할아버지와 손자가 단둘이 사는 집을 지키는 성주신(마동석 분)의 활약과 더불어 강림(하정우 분)·해원맥(주지훈 분)·덕춘(김향기 분) 등 세 저승차사의 1000년 전 전생에 얽힌 사연을 그렸다.  
 이후남 기자 hoon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