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소기업계 국회에 달려가 "정치권이 앞장서 중소기업 도와주세요!"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이 14일 국회를 방문해 정치권이 일자리 창출과 기업투자 활성화에 나설 것으로 촉구했다. [중앙포토]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이 14일 국회를 방문해 정치권이 일자리 창출과 기업투자 활성화에 나설 것으로 촉구했다. [중앙포토]

 중소기업계가 정치권이 민생경제 법안 통과를 통해 일자리 창출과 기업투자 활성화에 나설 것을 다시 한번 촉구했다.  
 중소기업중앙회 회장단은 14일 오전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를 연이어 방문해 일자리 창출과 기업투자 활성화 환경 조성을 위한 중소기업계 현안을 설명하고,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요청했다. 중기중앙회 회장단의 국회 방문은 지난달 3일과 30일에 이어진 것으로 이달 들어서는 첫번째다.  
 이날 중기중앙회는 여야 대표에게 규제 완화 등 기업투자 활성화 방안, 최저임금 제도개선 등 고용안정과 인력난 해소방안, 카드수수료와 임대료 부담 완화 등 영세 자영업자의 경영안정을 위한 지원방안을 건의했다.
 박성택 중기중앙회장은 “신산업·신기술 육성을 위해 인프라 구축, 제조업과 서비스 산업 발전을 위해 규제개혁 관련 민생경제 법안의 조속한 통과가 필요하다”며 “빅데이터 활용서비스, 원격의료, 인터넷전문은행 은산분리 완화 등 진입장벽을 파격적으로 낮추고, 관광·MICE·의료 등 고부가가치 서비스산업 육성을 위해 서비스산업발전법 제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중소기업계는 경제지표와 업종별·지역별·규모별 차이 등 객관적인 근거에 따라 최저임금이 당사자들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해 결정될 수 있도록 제도 개선을 요구했다.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영세 자영업자의 경영안정을 위해 카드수수료 인하 등 조치를 신속하게 처리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방문에는 최전남 한국자동제어공업협동조합 이사장, 신정기 한국표면처리공업협동조합 이사장, 심승일 한국고압가스공업협동조합연합회 회장, 이봉승 한국귀금속가공업협동조합연합회 회장, 임원배 한국수퍼마켓협동조합연합회 회장 등 중소기업인이 동행했다.
 강병철 기자 bonger@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