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상반기만 22억···오너보다 10억 더받은 한투증권 직원

한국투자증권의 한 차장급 직원이 올 상반기에만 22억원이 넘는 보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회사 전무급 임원 역시 상여금을 포함해 22억원이 넘는 보수를 받았다. 오너인 김남구 한국투자증권 부회장이 받은 보수보다 10억원 가까이 많은 금액이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한투증권 김모 차장은 상반기에만 22억2999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연차 수당을 포함해 급여로 1억1120만원을 받았고, 상여금이 21억1878만원에 달했다. 한투증권에 따르면 김 차장의 보수에는2014~16년에 발생한 성과급 중 이연된 9억원과 지난해 성과에 대해 올 상반기 받은 성과급 12억원이 포함돼 있다.

한투증권 김모 차장, 상여급만 21억원
한투 김남구 부회장은 13억원 수령
김익래 키움증권 회장은 6억원 받아
보수 5억원 넘으면 직원도 공시해야

 
한투증권은 그 해 성과급 중 40%는 그 해에 지급하고, 나머지 60%는 3년에 걸쳐 이연 지급한다. 김 차장은 지난해 투자금융 운용 부분에서 국내 증권업계 최고 실적을 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투증권 김모 전무는 올 상반기 급여(1억340만원)과 상여(19억8200만원), 복리후생비 등을 합해 22억5933만원을 받았다. 한투증권 내 최고 금액이다. 김 전무의 급여 역시 2014년 이후 이연된 성과급(18억6600만원)과 지난해 경영실적에 따른 성과급(1억1600만원)을 합한 것이다.
 
이 증권사의 오너인 김 부회장은 올 상반기 급여(2억6400만원)와 상여(10억4695만원)를 포함해 13억135만원을 수령했다. 유상호 한투증권 대표는 20억2754만원을 받았다.
 
한편, 한화투자증권에서는 최모 상무가 급여와 상여를 포함해 9억7000만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장급인 유모 부장은 8억3800만원을 받았다. 키움증권 김익래 회장의 상반기 보수는 6억1895만원이었다.
 
반면 광주은행은 상반기 5억원 이상 보수를 받은 임직원이 한 명도 없었다.
 
14일까지 반기보고서를 제출해야 하는 상장사(12월 결산법인)는 이번부터 높은 보수를 받은 임직원 명단을 공시해야 한다. 기존에는 경영지에 한해 개인별 보수가 5억원 이상일 때 공개했지만, 이번 반기보고서부터는 직원도 보수가 5억원이 넘으면 공시해야 한다. 공시 대상은 5억원이 넘는 임직원 상위 5명이다.  
김태윤 기자 pin2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