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멜버른 밀어낸 ‘가장 살기 좋은 도시’ 1위는?…안정성 최고점

오스트리아 빈의 브루크극장. [로이터=연합뉴스]

오스트리아 빈의 브루크극장. [로이터=연합뉴스]

 
오스트리아의 수도 빈(Wien·비엔나)이 호주 멜버른(Melbourne)을 제치고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로 꼽혔다.
 
14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정치·경제 분석기관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conomist Intelligence Unit·EIU)은 세계 140개 도시를 대상으로 삶의 질 순위를 집계한 결과를 발표했다.  
 
그 결과, 빈이 종합 점수(Overall Rating·100점 만점) 99.1점을 받아 첫 1위를 차지했다. 7년간 1위 자리를 지켰던 멜버른은 98.4점을 받아 2위로 밀려났다.
 
EIU는 “지난 몇 년간 유럽 도시들에 테러 위협이 확산하면서 보안 조치가 강화됐지만, 지난해부터는 정상으로 돌아왔다”며 “빈은 오스트리아 자본 안정성 등급 상승에 따라 멜버른을 1위 자리에서 밀어냈다”고 설명했다.
 
빈과 멜버른은 의료(Healthcare)·교육(Education)·사회기반시설(Infrastructure) 부문에서 100점 만점을 받았다.
 
멜버른은 문화·환경(Culture & Environments) 부문에서 98.6점을 받아 빈을 2.3점 차로 앞질렀지만, 안정성 부문에서 만점을 받은 빈에 5점 차로 뒤져 이 같은 결과로 이어졌다.
 
록사나 슬라브체바 EIU 연구원은 “서유럽의 보안 전망이 전반적으로 개선된 데 이어 빈의 낮은 범죄율이 영향을 줬다”며 “빈은 유럽 내 가장 안전한 도시 중 하나라는 것이 입증됐다”고 밝혔다.
 
EIU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 10권 순위. [사진 EIU]

EIU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 10권 순위. [사진 EIU]

 
이외 일본 오사카와 캐나다 캘거리, 호주 시드니, 캐나다 밴쿠버가 나란히 3, 4, 5, 6위를 차지했다.
 
이어 캐나다 토론토(7위)), 일본 도쿄(8위), 덴마크 코펜하겐(9위), 호주 애들레이드(10위) 순으로 살기 좋은 도시 10위 권에 들었다.  
 
EIU는 “인구밀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부유한 국가의 중소도시가 평가에 유리한 경향이 있다”며 “인구밀도가 높은 대도시는 범죄율이 높고 인프라가 취약하다”고 밝혔다.
 
EIU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살기 힘든 도시 10권 순위. [사진 EIU]

EIU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살기 힘든 도시 10권 순위. [사진 EIU]

 
반면 가장 살기 힘든 도시로는 시리아의 다마스쿠스(30.7점·140위)가 차지했다. 시리나 내전의 여파가 작용한 것으로 안정성 부문에서 20점을 받았다.
 
이어 방글라데시 다카와 나이지리아 라고스, 파키스탄 카라치, 파푸아뉴기니(PNG) 포트모르즈가 가장 위험한 도시 5위 권에 포진됐다.
 
EIU는 “이번 조사에서 바그다드, 카불 등 위험한 도시는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