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만서 첫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상징 동상 설치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터 앞에 세워진 평화의 소녀상 [뉴스1]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터 앞에 세워진 평화의 소녀상 [뉴스1]

 
대만에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상징하는 동상이 설치된다.
 
14일 일본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이날 대만 남부 타이난시에서 ‘타이난시 위안부 인권 평등 촉진협회’ 주최로 위안부 동상 제막식이 열릴 예정이다.
 
설치장소는 국민당 타이난시 지부가 소유한 타이난시 번화가의 부지로서 국민당 출신의 마잉주 전 총통도 이날 동상 제막식에 참석할 것으로 전해졌다.
 
마 전 총통은 과거 재임 시절 대만의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해서 “일본 정부가 배상과 사과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었다.
 
현재 대만엔 2명의 위안부 피해자가 생존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날 설치되는 동상은 대만 작가가 만든 것으로 동상 뒤편에 중국어와 영어, 한국어, 일본어로 된 설명 표지판이 함께 세워질 예정이다.
 
협회 측은 이 표지판에 ‘1937년 일본군에 의한 중국 난징대학살 당시 30만명이 학살과 강간을 당했다’, ‘위안부 피해자가 20만~40만명에 이른다’, ‘유엔인권위원회가 위안부를 일본 및 일본군에 의한 성노예로 인정했다’는 등의 내용이 들어간다고 설명했다.
 
한편, 대만에 위안부 피해자를 상징하는 동상이 세워지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