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아중 측 “사망설은 황당…본인과 계속 연락 중”

배우 김아중. [중앙포토]

배우 김아중. [중앙포토]

배우 김아중 측이 사망설에 대해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14일 인터넷상에서는 김아중이 사망했다는 일명 ‘지라시’가 돌았다. 지난 2006년 개봉한 영화 ‘미녀는 괴로워’에 출연해 이듬해 영화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은 배우가 지난 13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는 내용이었다.  
 
이에 대해 김아중 소속사 킹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황당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지난주부터 영화 촬영 준비를 위해 매니저와 대본 분석에 한창이다. 오늘도 스케줄로 바쁜 상황”이라며 “현재 계속 배우 본인과 연락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아중은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가제) 촬영을 앞두고 있다.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동명의 OCN 드라마 ‘나쁜 녀석들’의 스핀오프 버전으로 오구탁 반장과 특수범죄수사과의 이야기를 담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