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성태 “대통령, 국민연금 논란 ‘남의 집 불구경’하듯 안 돼”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상임위원장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상임위원장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대통령이 남의 집 불구경하듯 말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연금 개편안이 납득이 안 된다”고 지적한 데 대해서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정말 실망스럽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번 개선안은 보건복지부에서 나온 것”이라며 “정부가 여론을 보기 위해 흘려놓고 국민 여론이 나빠진다고 해서 대통령이 ‘내가 봐도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덮어버리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또 남북이 오는 9월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한 데 대해 “이번 협상은 철저히 비핵화에 집중해 의제 선정부터 준비과정까지 의연한 자세를 결코 잃어선 안 된다”며 “언제까지 평화란 이름으로 세계 10위권 경제대국 대한민국이 북측에 구걸하는 형식의 협상 태도를 국민에게 보일 것인지 문재인 정부는 각별히 인식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산 석탄 반입 의혹과 관련해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북한산 석탄은 정쟁 도구가 안 된다고 했다”며 “맞는 말이다. 북한산 석탄 반입은 정쟁 도구가 아니라 진실을 밝혀야 할 대상”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추미애 대표 말대로 진실을 그대로 방치하는 게 국익에 도움이 되지 않는 만큼 객관적이고 면밀한 국정조사를 통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16일 예정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 간 오찬 회동과 관련해 “이제라도 일방통행식 독주를 끝내고 진정한 협치를 이뤄내겠다면 야당도 마다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