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홍보한 설리…韓日 네티즌 온라인 설전

[사진 설리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설리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설리(본명 최진리)가 자신의 SNS에 ‘기림의 날’을 알리는 포스터를 올리자 일부 일본 네티즌들이 악플을 달았고, 이 때문에 한일 네티즌 간 설전이 벌어지고 있다.  
 
14일 설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특별한 글 없이 '기림의 날'을 알리는 포스터를 올렸다.  
 
'기림의 날'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기 위해 정부가 지정한 날이다. 위안부 피해자 고(故) 김학순 할머니가 지난 1991년 8월 14일 피해를 최초로 공개 증언한 날이기도 하다.  
 
설리가 '기림의 날' 포스터를 올린 후 일부 네티즌이 일본어로 장문의 댓글을 달았다. 이 일본어 댓글엔 “사과도 했고 배상도 했는데 아직도 불만이냐” “위안부에 대해서는 한국이 말할 권리 없다” “일본 활동하는 후배들도 많은데 이런 말을 하는구나”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이에 한국인 네티즌은 “도대체 일본인들은 역사교육을 받긴 하는 거야?” “죄송하다 사죄해도 모자랄 판에 적반하장이네” “모르면 역사 공부를 해. 무지는 죄다” 등 비난하며 온라인상 설전이 벌이고 있다.  
 
한편, 여성가족부는 14일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일본군 위안부 기림의 날’(기림의 날)을 맞아, 13일 오후 3시 30분 충남 천안 국립 망향의 동산에서 첫 정부 기념식을 열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