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멧돼지와 혈투’ 소림사 태양이…견주 “치료비, 마음만 받겠다”

멧돼지에 물려 붕대감은 강아지 태양이. (왼쪽 멧돼지 사진은 자료사진임을 알려드립니다) [사진 소림사 여신도=연합뉴스]

멧돼지에 물려 붕대감은 강아지 태양이. (왼쪽 멧돼지 사진은 자료사진임을 알려드립니다) [사진 소림사 여신도=연합뉴스]

야간산행 중인 여성 등산객과 견주를 공격하려던 멧돼지와 혈투를 벌여 중상을 입은 강아지 ‘태양이’를 돕고 싶다는 온정이 답지하는 가운데 견주 측이 치료비 지원을 정중하게 사양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태양이 주인인 부산 소림사 여신도 김모(63)씨는 14일 “가족이나 마찬가지인 태양이가 많이 다쳐 무척 마음이 아프다”며 “현재 계속 치료를 받고 있으니 결과를 지켜봐 달라”고 연합뉴스와 전화통화를 통해 말했다.  
 
김씨는 “항간에 떠도는 ‘돈이 없어 태양이를 치료하지 않는다’는 말은 사실이 아니며 통원치료를 계속하고 있다”며 “멧돼지에게 물려 인대를 다친 오른쪽 뒷다리에 후유증이 남지 않도록 애쓰고 있다”고 말했다.
등산객과 주인을 구하려고 멧돼지와 맞붙는 과정에서 중상을 입은 강아지 '태양이'의 사연이 언론보도를 통해 알려지면서 온정이 답지하고 있다. 사진은 치료비를 부담하고 싶다는 메일을 캡처. [연합뉴스]

등산객과 주인을 구하려고 멧돼지와 맞붙는 과정에서 중상을 입은 강아지 '태양이'의 사연이 언론보도를 통해 알려지면서 온정이 답지하고 있다. 사진은 치료비를 부담하고 싶다는 메일을 캡처. [연합뉴스]

 
잇따르는 치료비 지원 문의에 대해 김씨는 “관심은 고맙지만 태양이를 돕고 싶다는 마음만 받겠다”며 “태양이 주인인 만큼 치료는 제가 하겠다”고 덧붙였다.
 
태양이 소식이 전해지자 부산야생동물보호협회로는 태양이에게 치료비를 지원하고 싶다는 전화와 이메일 문의가 이어졌다. 한 독자는 이메일을 통해 “사람 대신 다쳤는데 치료비 200만원이 없어서 통원치료를 한다니 안타깝다”며 돕고 싶다는 의견을 보내왔다.  
 
1년 전 입양해 김씨가 절에서 키워온 ‘코카 스파니얼’ 종인 태양이는 김씨 손자와 소림사 신도에게 인기 애완견이다.
 
태양이는 지난 9일 오후 9시 20분쯤 부산 금정산 소림사 인근 산길에 나타나 절방까지 난입한 멧돼지와 맞붙어 여성 등산객과 김씨를 구하는 과정에서 멧돼지에 물리는 중상을 입었다.
멧돼지에 물려 부상당한 태양이. [사진 유해조수기동포획단=연합뉴스]

멧돼지에 물려 부상당한 태양이. [사진 유해조수기동포획단=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