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해하기 어렵다”… 안희정 전 지사 판결에 대한 지역 반응

 
자신의 지위를 이용해 비서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안희정(53) 전 충남지사가 14일 법원에서 무죄 판결을 받자 충남도청 등 지역에서 대체로 “이해하기 어려운 판결”이라는 반응이 나왔다.

충남도 고위 공무원 "유죄 판결 예상했는데 실망이다"
20~30대 젊은 직원들 "정치에 복귀하지 마라" 쓴소리
안 전 지사 측근들 "무슨 말 하겠나. 근신하겠다" 자성

여비서에 대한 성폭력 혐의로 기소된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14일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린 1심 선고 공판을 마치고 법원을 나서고 있다. 안 전 지사는 이날 무죄를 선고받았다. [연합뉴스]

여비서에 대한 성폭력 혐의로 기소된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14일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린 1심 선고 공판을 마치고 법원을 나서고 있다. 안 전 지사는 이날 무죄를 선고받았다. [연합뉴스]

 
충남도청의 한 여직원은 “8년간 (안 전)지사를 믿고 따랐던 공무원은 물론 지역주민들에게 큰 실망감을 안겨준 그에게 당연히 유죄를 선고될 줄 알았다”며 “본인 말대로 자숙하고 정치에 복귀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 다른 여직원은 “이런 식의 판결이라면 앞으로 여성의 미투 운동은 하기 어렵게 된 거 아니냐”며 “남성의 성적 우월적 지위만 인정한 재판 결과인 것 같다”고 했다. 충남도청의 한 사무관도 “정말로 이게 요즘 말하는 정의의 실체냐”고 지적했다.
 
대전여성단체연합 등 12개 여성단체는 이날 오후 대전지법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안희정을 갑질 성폭력 사건을 무죄 판결한 사법부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남성 중심적이고 가부장적인 판결을 자행한 조선시대 수준의 판결”이라고 주장했다.
성폭행 등 혐의로 기소됐던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14일 서울 서부지법 앞에서 한 여성이 안희정 전 지사를 지지하는 사람들의 플래카드를 뺏으려 하고있다. 변선구 기자

성폭행 등 혐의로 기소됐던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14일 서울 서부지법 앞에서 한 여성이 안희정 전 지사를 지지하는 사람들의 플래카드를 뺏으려 하고있다. 변선구 기자

 
반면 재판 결과를 있는 그대로 수용하자는 의견도 나왔다.
 
충남도청의 한 국장급 간부는 “법원이 현명하게 판단했을 것”이라며 “이미 국민 앞에서 여러 차례 사죄했던 만큼 선고 이후로는 더 이상의 논란이 없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안 전 지사의 한 측근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미안하다. 측근으로서 할 말이 없다. 대법원의 판결이 날 때까지 근신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민선 5기 때 안 전 지사의 비서실장을 지냈던 조승래 국회의원은 “별로 할 말이 없다. 판결 결과에 이러쿵저러쿵 언급하는 게 적절한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안희정 성폭력사건 공동대책위원회 회원들이 14일 서울 서부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죄선고를 규탄하고 있다. [뉴스1]

안희정 성폭력사건 공동대책위원회 회원들이 14일 서울 서부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죄선고를 규탄하고 있다. [뉴스1]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는 14일 열린 안 전 지사에 대한 선고 공판에서 모든 혐의에 무죄를 선고했다. 안 전 지사가 위력을 행사한 정황이 없다는 이유에서였다.
 
검찰은 지난달 27일 “유력한 차기 대통령 후보로 여겨지던 안 전 지사가 헌신적으로 일한 수행비서의 취약성을 이용한 중대범죄”라며 징역 4년을 구형했다.
 
홍성=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